KDI, 9개월째 '실물경기 부진'...수출감소에 제조업 중심으로 산업생산 위축"
KDI, 9개월째 '실물경기 부진'...수출감소에 제조업 중심으로 산업생산 위축"
  • 최재현 기자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12.0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한국개발연구원(KDI)이 9개월 연속으로 한국 경제가 부진한 상황이라는 진단을 내놨다.

수출과 투자 위축에 우려를 표하면서도 일부 심리지표가 개선돼 이런 부진이 더 심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봤다.'

8일 KDI 경제동향 12월호에서는 최근 한국 경제를 놓고 "수출과 투자가 위축되는 등 실물경기는 부진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KDI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는 경기 상황을 놓고 '둔화'로 판단하다가 4월부터 한 단계 경고 수위를 높여 '부진' 평가를 한 뒤 이를 이어가고 있다.

기획재정부도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4월호부터 7개월 연속 부진이라는 표현을 사용했지만, 11월호부터는 이 표현을 삭제한 바 있다.
KDI는 "광공업 생산이 감소하고 서비스업 생산도 낮은 증가세에 그치면서 경기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10월 광공업생산은 전년 대비 2.5% 감소했고 서비스업생산 증가율은 0.7%로 전월(1.0%)에 못 미쳤다.

산업생산이 주춤하는 원인으로는 수출 부진을 꼽았다.

수출이 큰 폭의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제조업을 중심으로 산업생산이 위축됐다고 KDI는 설명했다.

10월 수출물량지수는 4.6% 하락해 전월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11월 수출금액은 지난해 동월 대비 14.3% 감소했다.

투자도 전반적으로 부진한 상황이라고 봤다.

KDI는 "건설투자는 토목 부문을 중심으로 감소 폭이 줄었지만, 설비투자는 최근의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를 나타내는 10월 소매판매액은 2.1%의 증가율을 보였다. 10월 기온이 예년보다 높은 가운데 겨울 의복 판매가 줄어들면서 준내구재 소매판매액이 5.7% 줄어들었다.

다만 일부 심리지표는 개선된 것으로 봤다.

KDI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횡보하고 선행지수 순환변동치와 경제심리지수가 소폭 개선됐다"며 "경기 부진이 심화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10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4로 전월(99.5)과 유사했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8.7로 전월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11월 소비자심리지수도 100.9로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한편 금융시장에 대해서는 미중 무역 분쟁 관련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있지만 비교적 안정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11월 코스피(KOSPI·종합주가지수)는 전월 말 대비 0.2% 상승한 2,088.0을 기록했다. 10월 가계대출은 8조1천억원 증가했지만 1년 전(10조4천억원)보다 증가 폭이 축소됐다.

노동시장에 대해서는 10월 취업자 수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증가 폭이 확대됐으며 9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에서 상용근로자 임금이 2.6%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