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펀드에 한달간 2조원 몰려
국내 주식펀드에 한달간 2조원 몰려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3.16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순유입액 웃돌아…한 달 평균 수익률은 -20% 육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주가 폭락으로 손실이 눈덩이처럼 커지는 국내 주식형 펀드에 오히려 투자금이 몰리고 있다.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자금 흐름을 집계한 결과 지난 13일 기준 국내 주식형 펀드 961개의 설정액은 56조2천19억원으로 최근 1개월간 2조2천625억원 증가했다.

    이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에 순유입된 금액은 최근 3개월 순유입액(1조3천814억원), 6개월 순유입액(2조1천944억원), 1년 순유입액(1조8천6억원)을 모두 웃돌았다.

    펀드 유형별로 인덱스 펀드에 2조3천91억원이 들어왔고 액티브 펀드는 465억원이 빠져나가 소폭 순유출을 기록했다.

    최근 1개월간 자금 유입 규모가 큰 상품은 'NH-Amundi코리아2배레버리지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형]', '교보악사파워인덱스증권투자신탁 1(주식-파생형)'으로 각각 3천449억원, 1천222억원이 순유입됐다.

    그러나 증시 침체에 국내 주식형 펀드의 최근 1개월 평균 수익률은 -19.36%로 상당히 저조하다. 액티브 펀드 평균 수익률은 -17.63%, 인덱스 펀드 평균 수익률은 -20.21%로 모두 낮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가장 많은 투자금이 몰린 'NH-Amundi코리아2배레버리지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형]'의 수익률은 -34.31%로 손실이 막대하다. 이 펀드는 코스피200 지수 일일등락률 2배의 수익률을 추종하는 레버리지 상품이다.'

    이처럼 펀드 손실 확대에도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는 것은 최근 폭락하는 주식시장에서 나타나는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 흐름과 비슷하다.

    지난 3월 5일부터 13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는 7거래일 연속 '사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누적 순매수 금액은 4조7천796억원이다.

    이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13.98%, 18.35% 하락해 많은 투자자가 큰 손실을 볼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도 최근 주가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한 틈을 타 앞으로의 주가 상승에 베팅하는 '개미'들의 저가 매수 열기가 뜨겁다.

    전 세계 금융시장에 충격을 주는 코로나19 사태의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있어 투자자들의 신중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허진욱 삼성증권[016360] 연구원은 "미국과 유럽 주요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 추세가 본격화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 투자심리가 급격히 위축되고 심리적 패닉 국면에 진입했다"면서 "코로나19의 진정 조짐이 가시화하기 전까지 변동성이 높은 국면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