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시가전 방불...경찰 시위 참가자에 권총 발사"
홍콩 시위 "시가전 방불...경찰 시위 참가자에 권총 발사"
  • 고 준 기자
    고 준 기자
  • 승인 2019.11.1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리 람 “시위대에 굴복 안 해...경찰, 모든 무력 사용하라 지시”
11일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 참가자를 향해 권총을 발사하고 있다.
11일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 참가자를 향해 권총을 발사하고 있다.

[고 준 기자]홍콩에선 어제 경찰이 쏜 실탄을 맞고 한 시위 참가자가 위독한 상태인 가운데 대학생 추락사에 이어진 경찰 총격에 시위대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하지만 캐리 람 행정장관은 강경 진압 의지를 분명히 해 홍콩 사태는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어제 홍콩 도심에서는 시가전을 방불케하는 충돌이 늦은 밤까지 이어졌다.

어제 낮에 발생한 경찰의 실탄 발사가 시위대의 분노에 기름을 부은 것.

권총을 꺼내 든 교통 경찰이 시위대와 몸싸움을 벌이던 중, 맨손으로 다가서는 또다른 청년에게 실탄을 발사했다.

연이어 두 발의 총성이 더 울리는 가운데 총에 맞아 쓰러진 남성은 긴급 수술을 받았지만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주 추락사한 대학생을 추모하는 시위 도중 벌어진 총격은 인터넷으로 생중계되면서 시위를 격화시켰다.

성난 시위대는 지하철과 학교 시설 등을 부쉈고 특히 중국 기업 등이 표적이 됐다.

경찰도 진압 강도를 높였다.

오토바이를 타고 시위대를 위협하듯 돌진하는 모습이 목격됐고, 한 경찰 간부는 "어떠한 무력을 사용해도 좋다"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친중-반중간 갈등도 극심해져 시위대와 말다툼을 하던 친중 성향의 남성 몸에 한 시위자가 불을 붙이는 일까지 발생했다.

캐리 람 장관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시위대를 폭도라고 부르며 맹비난했다.

또 람 장관은 피격에 대한 사과 대신, 반정부 시위를 끝내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오는 24일 선거를 연기하고 싶은 홍콩 정부가 강경 진압으로 폭력 시위를 유도하고 있다는 소문도 계속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