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文대통령과 만찬회동...비공개 자리에서 대표들끼리 더 싸워야"
심상정 "文대통령과 만찬회동...비공개 자리에서 대표들끼리 더 싸워야"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1.1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1일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비공개 만찬회동과 관련하여 "대표들 간의 오간 고성에 대해 국민 앞에서 사생결단 싸우지 않기 위해서라도 비공개 자리를 자주 만들고 대표들끼리 더 싸워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3시간정도 진행된 만찬회동은 간만에 허심한 자리였고 깊은 대화가 더 자주 이뤄지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어제 대화는 주로 외교 안보 그리고 민생 선거제도 개혁 등 패스트트랙 의제들 그리고 협치의 틀에 대해서 이야기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어제 북미회담 성사를 위해서 적극적인 노력을 함과 더불어서 북미 대화 실패에도 대비해야 한다,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주도적으로 해나갈 필요가 있다는 점을 대통령께 요청 드렸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의 북미 간 협상에 대한 낙관적 기대가 앞서서 남북관계의 레버리지를 상실해온 측면이 있고, 특히 지난 해 10월 한미 워킹그룹 이후에는 제재와 상관없는 여러 남북 영역까지 다양한 남북관계가 발목 잡혔던 점을 상기했다면서 만에 하나 북미 회담이 성사되지 못할 경우에 한반도 상황이 급변할 가능성 등 대통령께서도 시간이 많지 않다는 점에 공감을 하셨다"다고 언급했다.

심 대표는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를 제외한 다른 당대표들은 모두 제재 완화를 위해서 정부가 적극적으로 미국과 대화할 것을 주문한 바가 있는 만큼  한미동맹과 국제 제재를 존중하더라도 당사자로써 남북 관계를 주도적으로 개척해 나갈 것을 바란다. 강제징용 문제나 지소미아에 관해서는 대통령의 원칙적 입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의미가 있었다. 정의당은 이 문제에 관해서는 적극 협력을 아끼지 않을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민생과 관련해선 "시급한 민생 현안으로 취약 계층에 대해 종합적인 사회 안전망 대책을 촉구했고, 또 대통령께 약속하신 노동공약 이행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심 대표는 또, "금리는 내려가고 있지만 대부업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서민들은 24% 고율의 고리대를 지금 쓰고 있다면서 이를 대체하기 위해서 햇살론17도 세율도 낮추고 10%이내로 낮추고 규모도 1조 이상으로 키워서 이런 다양한 측면의 종합 대책을 요청 드렸다"고 설명했다.

노동문제에 관해서는 "대통령과 정부가 결단을 하면 될 일들 예를 들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문제라든지 전교조 인정 문제와 같은 공약 이행이 우선될 때 노동 대화도 순조롭게 가능하지 않겠나 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전향적인 답변이 이뤄지지 않은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 "어제 말미에 여야 정당간의 대통령과 정당 대표들 간의 소통과 협력의 틀을 어떻게 할 것인가 대해 다양한 논의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심 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는 여야 상설협의체를 복원하자는 이런 말씀을 하셨고, 또 당대표들은 어렵게 만들어진 여야 정치협상회의도 좀 서둘러서 잘 가동해보자는 말씀이 있었는데 문제는 결국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개혁에 동참할 의사가 있는가, 또 대화 의지가 있는가 라는 이 문제에 다 걸려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이 지금이라도 촛불 개혁의 시대정신에 공감하고 또 적극적인 대화에 임할 의지가 있다면 그 어떤 논의의 틀이라도 다른 당 대표들은 즉각적으로 응할 것이라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기반환점과 관련해선 "촛불로 세워진 문재인 정부가 임기 반환점을 지났다며 80%로 시작한 문재인 정부 개혁이 지금 50% 이하 지지율로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개혁으로 시작한 정부인데 지금 남북관계는 어려움에 봉착했고, 민생경제는 어렵고, 재벌개혁과 노동개혁은 지체되고 오히려 후퇴하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께서는 취임사에서 밝힌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과 과감히 결별하고 새로워지겠다.”라는 초심으로 돌아가 촛불이 위임한 사명대로 다시 개혁에 박차를 가해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