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인공지능 정부 될 것...올해 안에 '인공지능 국가전략 제시"
文대통령 "인공지능 정부 될 것...올해 안에 '인공지능 국가전략 제시"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0.2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공지능 콘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서 인공지능 관련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공지능 콘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서 인공지능 관련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정성남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정부 스스로 인공지능을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지원하는 '인공지능 정부'가 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소프트웨어 개발자 등의 모임 '데뷰 2019' 행사에 참석해, 완전히 새로운 기본구상을 바탕으로 올해 안에 '인공지능 국가전략'을 제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전자정부를 넘어서는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정부로 탈바꿈해 환경, 재난, 안전 등 국민의 삶과 밀접한 영역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개발자들이 상상력을 실현할 수 있도록 각종 규제를 개혁하고, 스타트업에 정책 자금 지원을 집중해 혁신이 이어지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5월 새벽 3시40분 혈압 증세로 쓰러진 어르신이 인공지능 스피커에 ‘살려줘’라고 외쳤고 그 외침은 인공지능에 의해 위급신호로 인식, 119로 연결돼 어르신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며 “유사 사례가 이미 여러 건으로, 국가에서 독거노인 지원 서비스로 지급한 인공지능 스피커가 하는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또 “인공지능 발전은 인류가 그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세상으로 인류를 이끌 것”이라며 “인공지능은 산업 영역에 그치지 않고 고령화 사회의 국민 건강, 독거노인 복지, 홀로 사는 여성 안전, 고도화되는 범죄 예방 등 우리 사회가 당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공지능 개발자들에게 “인공지능 문명을 만들어 가는 새로운 인류의 첫 세대”라고 칭하며 “개발자들이 끝없는 상상을 펼치고 실현하도록 정부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마음껏 상상하고, 함께하고, 도전할 수 있는 마당을 만들겠다”며 “개발자들이 상상력을 마음껏 실현해 나가도록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로 전환하고, 분야별 장벽을 과감히 허물어 과학자·기술자·예술가·학생까지 모두 협력하면 우리 인공지능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