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北 자체 암호화폐, 해외 결제 수단으로 활용할 듯”
외신 “北 자체 암호화폐, 해외 결제 수단으로 활용할 듯”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19.09.2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디크립토에 따르면 친북단체 조선친선협회(KFA)의 알레한드로 카오 데 베노스 회장이 다수 외신을 통해 "북한이 자체 개발 중인 암호화폐를 해외 무역 교류 결제 수단으로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재 북한이 금융 제재 속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를 일부 결제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으나, 시세 변동이 커 자체 암호화폐 개발에 눈길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해당 토큰은 일반 국민들이 사용하기 보다는 은행·기업 업무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해당 토큰은 금 등 안전자산을 기반으로 발행한 암호화폐가 될 것이며, 북한 법정화폐를 디지털화하기 위한 것은 아니라는 게 미디어의 설명이다. 한편 북한은 오는 2020년 2월 두 번째 블록체인 국제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KFA 회장은 북한 정부와 교육, 의료, 금융 등 분야에서 블록체인 시스템 개발을 위해 다수 해외 기업들과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