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산하 UNCTAD "미중, 전세계 블록체인 기술 특허 비중 약 75%"
유엔 산하 UNCTAD "미중, 전세계 블록체인 기술 특허 비중 약 75%"
  • 이문제
  • 승인 2019.09.0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유력 미디어 중국신문(中国新闻)이 유엔 산하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가 최근 발표한 ‘디지털 경제 2019’ 를 인용, 미국과 중국이 전세계 블록체인 기술 특허 75% 이상을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그 외에도 양대 국가는 글로벌 사물인터넷 투자 분야 50%, 클라우드컴퓨팅 분야 75%를 차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주요 디지털 사업 관련 기업은 시총 기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중국의 텐센트와 알리바바 순이었다. 전세계 70여 개 관련 기업 중 이들 상위 7개 기업이 전체 시총의 3분의 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전세계적으로 디지털 가치 사슬이 새롭게 만들어지고 있다. 블록체인을 비롯한 데이터 분석, 인공지능(AI), 3D프린트, 사물인터넷(IoT), 로봇, 클라우드 컴퓨팅 등 기술 도입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