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께 물려 받은 것 - 식탁 차리기 치우기
부모님께 물려 받은 것 - 식탁 차리기 치우기
  • crosssam
  • 승인 2019.05.15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회원님들이 올리신 오늘의 미션을 보고 자식이 부모를 닮는 다는게 이런 것이구나 하고 감탄을 하게 됩니다. 제가 결혼 안 하고 혼자 살 수 있게 해 주신 신께 감사 기도 드렸습니다. 저 닮은 아이 낳으면 어휴 어떻게 감당할 지....

아뭏든 저도 참 신기하게 생각하는게 하나 있습니다.

저희 아버님 한테 물려 받은 것인데요. 아버님이 식사 시간에 식탁 차리시고 그릇 싱크대에 까지 직접 갔다 놓곤 그러세요. 특히 식사 중에 흘린 거 있으면 꼭 바로 닦으십니다. 저는 속으로 식사 끝난 후 닦아도 되는데... 하고 생각했는데...

제가 중국에서 식당가서 밥 먹을 때 테이블 위에 국물을 흘리거나 반찬을 떨어 뜨리면 바로 휴지 가지고 닦아 냅니다. 정말 조금 떨어져 있어서 다 먹고 닦거나 그냥 나가도 아무 문제 안되는데 그걸 닦아야 되겠다 생각하고 하는게 아니라 저도 모르게 그렇게 됩니다.

그럴때마다 아 이런 것도 유전인가 보다 하고 아버지가 생각납니다. 6개월에서 한번씩 한국 나가면 식사때만 되면 꼭 아버님이 밥 먹으라고 부르시고 나가보면 수저하고 젓가락 일일이 이거는 누구꺼 이거는 누구꺼 하시면서 차리십니다.

이석증 때문에 당신 몸도 성치 않으실텐데 저렇게 나오셔서 테이블 준비하시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으면 저렇게 하실 날이 과연 얼마나 남았을까 하는 마음에 가슴이 참 먹먹해 옵니다. 

한편 생각해 보면 이석증 때문에 어디 나가시지도 못하고 방안에 하루 종일 앉아 계시거나 누워 계시기 때문에 더 식사 시간을 기다리시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버님께서 식탁 차리시는 모습 한번이라도 더 보게 되기를 바래 봅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