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유리한 증언 해달라...돈으로 위증 부탁"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유리한 증언 해달라...돈으로 위증 부탁"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3.08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혁 기자]도도맘으로 블로그 활동을 했던 김미나 씨가 강용석 변호사로 부터 위증을 요구받았다는 취지의 증언이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는 8일 남편이 낸 소송을 취하시키려 문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은 강용석 변호사의 항소심 재판에서 “강용석 변호사로부터 위증을 회유받았다”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부(이원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강 변호사의 항소심 재판에서 증인신문을 끝낸 후 할 말이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강용석 변호사가 제가 1심에서 증인으로 나오기 전에 제삼자를 통해 증언을 유리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라고 주장했다. 두 사람을 다 알고 있던 한 기자가 돈을 건네주며 부탁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강용석 변호사의 변호인은 “사실 그대로를 말해달란 취지가 아니냐”라고 물었지만 김 씨는 “나는 그대로만 이야기할 거라 했더니 위증하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김 씨는 증인심문 과정에서 “강 변호사가 (남편이 낸) 소송을 부인이 취하할 수 있다고 했다. 인감도장과 신분증만 있으면 된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검찰은 “김씨의 증언이 1심 증언 내용과 일관되며, 내용에 비춰 피고인의 범행 가담 정도를 명확히 알 수 있다”라고 강용석 변호사의 항소를 기각해달라 재판부에 요청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김 씨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을 정도의 거짓말”이라며 “오늘 증언을 들어보니 많은 부분 거짓 증언도 있지만, 제가 누굴 시켜서 돈을 제시했다고 하는 건 전혀 그런 사실도 없고 모르는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법률가로서 명백하게 바로 드러나게 될 사실에 대해, 그런 범죄를 제가 종용했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되느냐”며 “변호사로서 기본적으로 말이 안 되는데 저런 거짓말을 하는 것이 황당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도맘 김 씨는 남편이 낸 소송을 취하시키려 문서를 위조한 혐으로 재판을 받았고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반면 같은 혐의로 재판을 받은 강 변호사는 징역 1년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된 상태에서 항소심을 준비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