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주택 거래량 5년여 만에 최저 기록...과천 94% 줄어
경기지역 주택 거래량 5년여 만에 최저 기록...과천 94% 줄어
  •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3.03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경기도 주택 거래량이 5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기부동산포털을 보면 지난달 경기도 부동산 거래량은 6천 25건으로 지난해 2월 만 3천205건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는 2013년 7월 이후 5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역별로 보면 과천이 94%로 가장 많이 줄었고, 성남과 광명 등이 뒤를 이었다.

거래량이 급감한 지역은 대부분 수도권 내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대출 규제와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조합원 분양권 전매 제한 등 거래 문턱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지난 1월 경기지역 미분양 가구 수는 전월보다 천801가구 증가한 6천769가구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