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子 처벌 요구하는 국민청원까지?…이영호 호소도 소용없다? 후폭풍 여전
女子 처벌 요구하는 국민청원까지?…이영호 호소도 소용없다? 후폭풍 여전
  • 정연
  • 승인 2019.02.1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호(사진=이영호 개인방송)
이영호(사진=이영호 개인방송)

레이싱모델 출신인 BJ 류지혜가 프로게이머 이영호의 과거를 폭로했다. 이를 두고 진실공방으로 온라인이 시끌하다.

폭로와 해명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

심지어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불법 낙태 시술을한 류**을 처벌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내용엔 “불법 낙태 시술한 사실을 방송에서 떠들어대는 류**을 처벌해주세요”라고 적혀 있다. 이름을 밝히진 않았으나 첨부 파일엔 류지혜의 낙태 고백 내용이 담긴 기사 링크를 포함시켰다.

19일 류지혜는 BJ남순의 방송에서 8년 전에 이영호의 애를 가졌으며 그 후 낙태 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 같은 폭로에 이영호는 사귄 것은 사실이나 임신한 사실은 확인도 못했다고 낙태는 일방적 통보였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폭로를 이어가던 류지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고 결국 신고까지 돼 경찰이 자택으로 출동하는 일까지 생겼다. 다행이 별 이상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해진다.

현행법 상으로 낙태죄는 여성과 낙태를 한 의사에게만 적용된다. 낙태법은 성차별적 논란으로 현재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여부를 판단 중에 있다.

류지혜와 이영호의 입장을 확연하게 다르기 때문에 두 사람의 진실공방은 지속될 것으로 보여진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