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기는 운동 과정과 같다
책 읽기는 운동 과정과 같다
  • leeks
    leeks
  • 승인 2019.02.1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과 운동 모두 꾸준함이 필요하다

저는 헬스장에 가서 운동하는 걸 좋아해요. 그렇다고 보디빌더 같은 몸을 만든다는 게 아니에요. 저는 맨몸 운동을 해요. 쉽게 말하면 기구를 사용하지 않는 턱걸이, 팔굽혀펴기 같은 것을 한다는 얘기에요.

맨몸 운동 관련 책을 찾아 읽고 따라 해보고 인터넷을 뒤져서 팔굽혀펴기, 턱걸이를 제대로 하는 법을 배웠죠. 처음에는 턱걸이 서너 개밖에 할 수 없었죠. 시간이 조금 지나자 제가 할 수 있는 양이 늘어났죠. 그런데 어느 정도 운동량이 적당한지 잘 몰랐어요. 처음에는 운동량이 너무 적어 내가 운동하는 게 맞는지 의문이 들기도 했죠. 어떤 때는 하루 운동량이 너무 많아 며칠을 쉬는 때도 있었고요. 여러 가지를 해보고 실패를 되풀이하고 책과 인터넷을 이용해 지식을 얻고 내 몸에 적용해 본 지 6개월 정도 지나자 저만의 운동 방법을 찾게 되었죠. 지금은 그것에 맞게 제가 알아서 운동량을 조절해요. 하지만 지금도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나만의 운동법에 적용해 보면서 제 운동법을 개선해 나가요.

책도 마찬가지라 생각해요. ‘무엇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하는 물음은 운동 과정과 같다고 생각해요. 먼저 어떤 한 분야에 치우치지 말고 여러 갈래의 책에 다가가는 게 좋다고 봐요. 가장 좋은 방법은 내 흥미를 끄는 쉬운 책으로 시작하면 좋을 거 같아요. 그리고 집중하여 단기간 내에 많이 읽는 거죠. 그러면 뭔가 부족함을 느끼게 되고, 그 부족함을 채우고자 스스로 방법을 찾게 돼요. 너무 느슨해지면 소용이 없고요. 일주일에 하루 운동을 해서는 운동 효과를 볼 수 없듯이 말이죠. 책도 마찬가지죠. 한 달에 한 권 정도 읽는다면 흥미도 관심도 생기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오래 끌고 갈 수 없어요. 제가 보기에 최소 일주일에 한 권은 읽는다는 마음가짐으로 읽어야 습관으로 만들 수 있을 거 같아요.

제 경우는 쉬운 책―가령 자기계발서, 수필, 소설 따위―을 다섯 권 정도 읽을 때 철학 같은 책을 한 권 끼워서 함께 읽어요. 동시에 두세 권을 읽는 방법을 써요. 소설을 읽다가 피곤해지면 철학책을 꺼내 들고 어느 정도 읽어요. 힘이 들면 다시 소설을 읽는 식이죠. 즉 책을 읽다가 힘이 들면 다른 책 읽기로 쉬는 방법이에요. 그러면 지루함도 달래고 지치는 것도 줄일 수 있더라고요. 책이 조금 어렵다 싶으면 청소년을 위해 쉽게 나온 책도 있어요. 이런 책을 먼저 읽고 어른 책을 읽으면 한결 더 읽기 쉬워지죠.

가끔 제가 독서에 취미를 갖게 되었고 책을 읽고 있다고 하면 이렇게 묻는 사람이 있어요. “이거 읽어봤어?” “저거는 읽어봤어?” 제가 아직 읽어보지 못했다고 하면 아직 제대로 읽은 것도 아니라는 식으로 살짝 빈정거리는 사람이 있어요. 하지만 그런 것에 주눅들 까닭도 마음 쓸 필요도 없어요. 10㎞를 달리기 위해서는 1㎞를 먼저 뛰어야 하는 법이죠. 책도 운동과 마찬가지죠. 꾸준히 읽는다는 게 중요할 뿐이에요.

나이가 들면서 운동하지 않으면 그걸로 끝이 아니에요. 근육량이 유지되는 게 아니라 줄어들게 되죠. 그래서 꾸준히 운동하는 사람과 아닌 사람은 시간이 지날수록 그 차이가 더 크게 나게 되죠.

저는 책도 마찬가지라 생각해요. 책을 읽지 않고도 얼마든지 살아갈 수 있어요. 하지만, 꾸준히 일주일에 한 권씩 읽는 사람과 10년 뒤 이들을 비교해보면 아마 엄청난 차이가 있을 거예요.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