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케다의 뎅기열 백신 후보물질, 중추적 3상 임상시험서 1차 평가지표 충족
다케다의 뎅기열 백신 후보물질, 중추적 3상 임상시험서 1차 평가지표 충족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1.30 23: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케다제약(Takeda Pharmaceutical Company Limited, 이하 ‘다케다’)(도쿄증권거래소: 4502/뉴욕증권거래소: TAK)이 자사 뎅기열 백신 후보물질이 중추적 3상 임상시험에서 1차 평가지표를 충족시켰다고 29일 발표했다.

뎅기열에 대한 4가(價) 면역력 효능 연구(Tetravalent Immunization against Dengue Efficacy Study, TIDES)의 첫 번째 분석에서 독성을 약화시킨 생바이러스(live-attenuated, 생균) 임상시험 단계의 4가 뎅기열 백신(TAK-003)이 바이러스의 네 가지 항원형 중 어느 것이 유발한 뎅기열이라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광범위한 데이터에 대한 검토가 진행되고 있지만 TAK-003은 지금까지 유의미한 안전성 문제 없이 내약성이 양호했다. TIDES임상시험은 계속되고 있으며 추가적인 결과는 다른 3상 임상시험 결과와 함께 올해 말 경에 나올 예정이다.[1]

라지브 벤카야(Rajeev Venkayya) 다케다 글로벌 백신사업부문 사장은 “회사의 뎅기열 백신 후보물질이 임상시험에서 보인 성능이 매우 고무적이다. 이러한 결과는 뎅기열의 엄청난 부담을 줄이려는 세계의 노력을 돕는데 한걸음 가까이 다가서게 한다”며 “이 데이터를 동료 전문가가 평가한 학술지에 가능한 한 빠른 시일 안에 게재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함께 우리는 앞으로 이 백신을 전세계에서 출시할 가능을 뒷받침하기 위해 임상개발, 상용 제조 및 이해당사자들과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케다가 시행한 국제적 임상시험 중 최대 규모인 TIDES임상시험에는 풍토성 뎅기열이 발생하는 지역에 사는 4~16세 사이의 건강한 아동과 청소년 2만여명이 등록했다. 이 임상연구는 뎅기열에 노출된 사람과 그러한 경험이 없는 사람을 대상으로 TAK-003의 두 가지 용량을 사용하여 효능, 안전성 및 면역원성(免疫原性)을 평가하도록 설계됐다.[1]

현재 TAK-003은 세계에서 허가된 곳이 아무데도 없다. 다케다는 뎅기열 백신 외에 지카(Zika), 노로바이러스, 소아마비 등 우선 순위가 높은 다른 전염병에 대한 백신도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뎅기 2019-01-31 09:21:58
임상 시험이 끝나지 않았으니 당연히 허가된 곳이 없지요.
기사를 번역 하셨나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