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를 쓰는 이유
일기를 쓰는 이유
  • 캔들
    캔들
  • 승인 2019.01.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는 일기를 초등학교 때부터 썼어요.
그당시에는 자의로 쓴 것이 아닌 학교에서 쓰라고 해서 혹은 방학숙제로..
그래서 일기를 썼던 것 같네요.
그런데.. 어느 순간 더이상 일기라는 숙제가 사라지자 나는 일기를 쓰지 않게 되었어요.
제가 일기를 다시 쓰고자 마음 먹게 된 것은 17살 즈음 방정리를 하면서 어릴 적 내가 썼던 일기를 다시 읽어 보면서였어요.
일기를 읽으며 내가 이렇게 악필이었나? 내가 이런 일을 했었나? 하면서 한참을 웃다가 불현듯 갑자기 내 현재에 관해 생각해 보게 되었죠.
인간관계도 복잡해지고 공부할 것도 많아지고 하면서 내 일상은 점점 단순화 되고 있었던 것 같았어요. 공부 공부 공부..
그렇게 하다보니 어제는 오늘과 분명히 다를 것인데 어제 내가 무엇을 했는지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생각나지 않았어요.
그래서 일기를 다시 적기 시작했네요.
어제를 기억하고 싶어서. 내 일상을 소중히 하고 싶어서.
물론 처음의 각오는 어디가고 없고 매일 일기를 쓰는 것은 이루어지지 않았어요. ㅎㅎ
그래도 가끔씩 정리를 할 때 드문드문 내가 적어놓은 것을 보면
내가 이러한 일 했구나 하며 되돌아 보게 되네요.
하루하루가 다름을 또 특별함을 느끼기도 하면서 에너지를 얻기도 하구요.ㅎ
그리고 이러한 일기를 볼 때면 이러한 일기 하나하나가 기록이 되어 내가 걸어온 길을 그리고 걸어가야할 길을 ㅎ다시 한 번 정리해 주는 것만 같아 좋기도 해요.
사람이 일기를 쓰는 이유는 자신의 흔적을 남기고 싶어서 혹은 내 역사가 이렇다는 것을 잊지 않기 위해서가 아닐까?하는 생각도 잠시 해보게 되네요^^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