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블록체인 진흥 주간' 첫 시행
정부, '블록체인 진흥 주간' 첫 시행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8.11.25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처음으로 '블록체인 진흥주간'을 마련,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국민이 피부로 느끼고 정부와 민간 역량을 결집시키기 위해 26~30일 5일간을 ‘2018 블록체인 진흥주간(Blockchain Grand Week)’으로 선정, 총 9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블록체인을 열어라!(OPEN* Blockchain!)’를 주제로 컨퍼런스, 그랜드챌린지, 전시회, 채용상담회 등 총 9개 행사가 열린다.

정부는 올해 블록체인 기술은 육성하되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규제를 하는 등의 행보를 펼쳐왔다.

이번 블록체인 진흥 주간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블록체인을 국민이 직접 체험하고 산업발전으로 연결하기 위한 목적이다.

올해 처음 열리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의 추진과제인 ‘대국민 인식제고’의 일환이다. 과기정통부는 유관기관과 전문기업, 대학 및 연구기관, 협단체 등과 함께 매년 정례화해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는 공공분야 블록체인 기술을 시범 적용한 사례를 체험하는 장과 청년들의 창의적 블록체인 활용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26일 오전 과학기술회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열리는 '블록체인 진흥주간 개막식'을 시작으로 '블록체인 주간' 행사가 막을 올린다. 개막식 행사에서는 ‘2018 블록체인 진흥주간’ 개회 선언과 국내외 전문가 기조강연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의 현재와 미래,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한다.

컨퍼런스에서는 국내 블록체인 전문기업의 플랫폼 소개 와 이용 활성화 전략, 블록체인 생태계 기여 방안이 발표된다. 또 산업계와 학계 전문가를 주축으로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논의한다.

27일에는 '블록체인 그랜드 챌린지' 행사가 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이 행사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청년들의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 및 창출하기 위한 것이다. 1, 2차 심사를 통과해 본선에 진출한 ‘아이디어 공모’와 ‘해커톤’ 참가자들의 발표와 시상식이 열린다.

26~27일 이틀간 전시회 및 채용상담회가 역시 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로비에서 진행된다. 전시회에서는 6대 블록체인 공공 시범사업의 성과물이 전시되고, 블록체인 기반 시민증과 인증, 스마트홈 서비스 등 전문기업의 블록체인 제품 소개 및 시연과 체험 기회도 제공된다.

채용 상담회는 블록체인 분야로 취업하고자 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블로코, 아이콘루프, 글로스퍼 등 총 10개의 전문기업에서 개발 및 기획 분야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28~30일에는 블록체인 대학 ITRC 세미나가 열린다. 블록체인 분야 대학ICT연구센터(ITRC)로 선정된 서강대, 포항공대, 중앙대 등 3개 대학이 참여한다. 서강대가 블록체인 기술개발 동향 소개를, 포항공대는 블록체인과 기존 산업의 상호 운용성에 대한 연구 동향을, 중앙대는 청년대상 블록체인 실습 교육을 각각 진행한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블록체인 기술은 4차산업혁명시대에서 성장과 혁신의 핵심요소”라며 “이번 진흥주간을 통해 국민과 기업이 블록체인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블록체인을 활용한 신규 비즈니스 개발과 시장 창출로 이어지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