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한국형 블록체인 허브 만들겠다” 선언
부산시 “한국형 블록체인 허브 만들겠다” 선언
  • 박재균 기자
    박재균 기자
  • 승인 2018.11.04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블록체인 특구 등 금융생태계 조성”

부산시가 새로운 금융생태계 조성을 위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블록체인 분야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Directional, Metadium, Hyperithm, SentinelProtocol, Jenga K, Duane Morris&Selvarn, PwC Venture Hub 등 싱가포르에서 활동 중인 블록체인 관련 창업, 플랫폼, ICO(암호화폐공개) 관련 분야 대표 및 변호사 등이 참여했으며, 부산의 블록체인 특구 조성 및 나아갈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시 관계자는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부산은 동북아 금융경제중심지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 중이며, 부산을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 금융신기술을 가진 기업들이 활동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기술력, 영향력 있는 기업이 해외로 진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사업모델 개발이 가능함에도 정부의 규제로 유능한 기업이 해외로 빠져나가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도 싱가포르에 거래소를 오픈했고, 차세대 화폐거래 대표주자로 꼽히는 바이텍스가 싱가포르에서 운영하는 등 블록체인 허브국가를 표방하고 있는 싱가포르 등에서 활동하는 우리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싱가포르의 경우 가이드라인이 많지 않으나 최소한의 증권법에 따른 가이드라인만 제시하고 ‘할 수 있게’ 허용해주는 것이 기업들이 꼽는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규제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ICO피해자 보호방안, 자금세탁 문제에 대한 대안마련이 필요하며, 시장을 무조건 열어주고 규제를 풀기보다 좋은 기업들이 잘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며, 기업을 유치할 때 제시할 가이드라인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블록체인 거래는 현재 정부차원에서 보증을 하지 않으나, 부산만의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가이드라인을 따르는 기업에 라이센스를 준다면 부산만의 특색있는 기업 유치가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 지스타가 개최되는 도시인 부산에서 게임쪽 회사 ICO를 모으면 좋을 것이라는 의견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시됐다. 

유재수 경제부시장은 “한국의 기술력 가진 기업이 규제와 자금거래가 어려워 외부로 빠져나가는 상황은 안타깝다”면서 “블록체인 기반의 리서치 기업 등도 부산에서 활동할 수 있게 금융생태계를 만들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블록체인 관련 기업들을 적극 유치, 부산금융단지에 한국형 블록체인 허브를 만들 수 있도록 해킹방지와 사용자권익보호 해결을 포함한 중앙정부 정책 건의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며, 빠른 시일 내에 블록체인 기업이 찾아오는 도시 부산을 만들것을 다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