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 강사칼럼] 20. 칭찬의 심리문화적 기능
[한광일 강사칼럼] 20. 칭찬의 심리문화적 기능
  • 한광일 칼럼니스트
    한광일 칼럼니스트
  • 승인 2018.09.03 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칭찬을 경영하라 소통의 달인이 될 수 있다
칭찬강사 웃음치료사 한광일 교수
칭찬강사 웃음치료사 한광일 교수

칭찬을 칭찬하라 칭찬을 경영하라 소통의 달인이 될 수 있다. 칭찬을 통하여 심신의 피로를 회복하여 주고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사회성과 책임성을 길러주며 또한 활달하고 명랑한 성격을 갖도록 해준다. 집단활동 속에서 나도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을 갖게 해주며 창의력을 계발 할 수 있도록 하는 활동으로, 특히 인간관계를 원만히 할 수 있도록 하는 합리성과 중용의 도리를 배울 수 있다.

칭찬은 다양한 사회생활 속에서 고정적이고 편협적인 사고에서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생각과 여유와 긍정적인 시각과 창조적인 사고를 통해 건전한 문화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으며, 특히 건전한 집단의 결속을 도모하여 바람직한 사회적 성취를 가능케 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

한편 사회의 각 문제에도 쉽게 접근하여 예방과 치료적인 기능으로 활용되고 있고, 문화적인 측면에서도 창의적인 프로그램을 통하여 한 국가의 생산적인 문화창조와 창달에 공헌하기도 한다.

직장 칭찬지도의 효과

자발적 참여도 향상, 협동정신 향상, 애사심 향상, 즐거운 직장 이미지 홍보, 심신의 피로 회복 및 휴양, 생산능률 향상, 친교도모, 노사간의 관계개선, 인성 및 적성판단 후 적절한 부서배치, 산업재해 감소, 파업예방, 결근예방, 스트레스 해소, 단조로운 업무 해방

학교 칭찬지도의 효과

자기표현력 향상, 비행청소년 예방, 소질과 잠재적 능력개발, 교양, 인격향상, 협동정신 향상, 진취적 성격 형성, 취미생활, 서클활동, 건전한 여가선용, 에너지 발산, 심신단련, 학업능률 향상, 입시불안 해소, 정서적 욕구 충족, 졸업 후 직업선택과의 연계, 신체놀이를 통한 기능회복, 불안해소, 심리적 안정, 환자의 상태 파악, 음악과 작업요법 등을 통한 정신치료, 자신감 향상

지역사회 칭찬지도의 효과

공공시설 활성화, 상부상조의식 향상, 환경공해추방, 유해업소추방, 휴양, 가족, 사회적 역기능 해소, 애향심, 공동체 의식 향상, 사회생활 명랑, 건전한 여가선용, 경로정신 향상, 지역사회 봉사정신 고취

교정 칭찬지도의 효과

건전한 문화시민의식 함양, 스트레스 해소, 규범에 대한 인지 및 습득, 즐거운 생활경험, 가정, 학교, 사회, 직장으로 적응학습, 여가선용의 방법 교육, 재비행 방지, 상호존중 및 인간관계 이해 및 개선, 불안심리 파악 및 치료, 인간존중정신 고취, 자신감 향상, 전인적인 사회교육(,마음,정신)

노인 칭찬지도의 효과

정신건강 회복, 소외와 고독에서 해방, 사회봉사, 참여의식 고취, 자신감 향상, 소속감 향상, 외출에 대한 두려움 해소, 부자유스런 신체기능 회복, 새로운 취미생활 경험, 즐거운 생활, 표현력 및 잠재력 향상, 사회적 기능 재회복, 긍정적 사고 향상, 영양 및 건강 상태 파악, 이성, 주거, 취업, 봉사, 종교, 건강, 사회보장제도 등에 관한 상담도 가능 등의 효과가 있다.

 

한광일 교수는 서울대 박사수료, 연세대 석사 / 국내 최초 웃음치료사, 칭찬지도사, 힐링지도사 창시자로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석좌교수이자 ()국제웃음치료협회 총재, 파이낸스투데이 명예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KBS, MBC, SBS, 세계 각국방송과 공공단체, 기업, 학교 등에서 웃음치료, 펀경영 등의 명사특강 초청강사로 섭외되어 약 8,700여회의 강연을 하였으며 주요 저서로는 웃음 치료, 이기는 펀 리더십, 펀경영리더십, 5차 건강혁명시대 자연치료43여권이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