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12곳 구축
서울시,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12곳 구축
  • 권순철 기자
  • 승인 2018.04.1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안전·복지 등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12곳을 조성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는 27억원을 투입해 정화조, 어린이집, 캠핑장, 장애인콜택시, 지하도상가, 보안등을 대상으로 한  6개 사업을 운영한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캠핑장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텐트 안에 센서를 부착해 위기상황이 생기면 관리자에게 화재 위험정보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성동·마포·구로·금천·영등포·동작 6개 자치구도 추진한다.

12일 오전 10시 서울IoT센터에서는 30개 이상의 스타트업기업이 참여한 '서울 IoT 실증사업 서비스 설명회'를 개최한다.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조성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에는 심사를 거쳐 최대 2000만원까지 사업지원금을 준다.

김태균 서울시 정보기획관은 "서울시는 2015년부터 사물인터넷 사업을 선도해왔다"며 "올해는 안전과 사회적 약자 지원서비스를 실증사업으로 검증하고 전면서비스까지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