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스타트업 펀드 760억 조성
케이큐브벤처스,스타트업 펀드 760억 조성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7.12.1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케이큐브벤처스 파트너. 왼쪽부터 신민균 공동대표, 정신아 상무, 유승운 공동대표, 김기준 상무 / 케이큐브벤처스 제공

카카오 그룹의 투자 전문 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가 760억원 규모의 신규펀드를 조성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관련 분야의 스타트업를 육성한다. 

케이큐브벤처스는 신규 6호 투자조합인 'KIF-카카오 우리은행 기술금융투자펀드'를 조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펀드의 결성으로 케이큐브벤처스는 총 펀드 운용자산(AUM) 2000억원을 돌파했다.

‘KIF-카카오 우리은행 기술금융투자펀드’는 기술금융의 발전과 4차산업혁명 기술을 선도하는 스타트업 투자를 중심으로 운용된다. 특히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핵심 기술력을 지닌 스타트업에게 초기 성장 단계부터 투자를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대표 펀드 매니저는 유승운 케이큐브벤처스 공동대표가 담당한다.

지난 하반기부터 출자자 모집에 나선 케이큐브벤처스는 KIF투자조합, 성장사다리펀드, 한국모태펀드, 우리은행 등 국내 대형 유한책임출자자(LP)로부터 위탁운용사(GP)로 선정됐다. KIF투자조합으로부터 180억 원을, 성장사다리펀드 내 기술금융투자펀드로부터 150억 원을 그리고 한국모태펀드 3차 정시 출자사업에서 130억 원을 출자 받았다.

유승운 케이큐브벤처스 공동대표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신기술과 혁신에 주목하는 출자자와 펀드 결성을 함께하게 되어 큰 사명감과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유망한 초기 스타트업 발굴과 동시에 후속 투자에도 적극 참여해 ‘빅 위너’(Big Winner)가 끊이지 않는 벤처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