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usiness
       
상반기 불법사행산업 1만2천29건 감시
2017년 07월 17일 (월) 15:58:10 박재균 기자 orange@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위원장 박경국, 이하 사감위) 불법사행산업 감시신고센터는 올해 상반기 동안 온라인 불법도박사이트 1만1천850건과 불법현장 179건 등 총 1만2천29건의 불법사행산업 감시 실적을 거뒀다. 

이를 통해 불법도박사이트 7천203건을 차단하고, 1억700만 원 상당의 현금과 2천500여 대의 사행성게임기 및 컴퓨터(PC) 등을 압수했다. 

불법사행산업 감시신고센터는 온라인 불법도박사이트의 경우, 자체 모니터링 1만105건과 신고접수 1천745건 등 총 1만1천850건을 감시했다. 

이 중 1만278건에 대한 위법사항에 대한 증거를 수집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 의뢰를 했으며 그 결과 접속 차단 7천203건, 이용 해지 23건 등의 실적을 올렸다. 

계좌번호 등 구체적인 운영자 정보가 확인된 2건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불법도박 현장에 대해서는 자체 감시활동 9건과 신고접수 170건 등 179건의 감시활동을 펼쳤다. 

이 중 60건에 대해서는 일선 경찰과 공조해 130여 명의 운영자와 종업원 등을 검거하고 1억700만 원 상당의 현금과 사행성 게임기(바다이야기 등), 컴퓨터(PC) 등 2천500여 대의 범행 증거물을 압수했다. 

한편, 사감위는 불법사행산업에 대한 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신고포상금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48건에 대해 총 6천5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불법 행위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 신고할 수 있으며, 실제 단속으로 이어질 경우 최고 2천만 원의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신고대상은 사설 카지노,경마,경륜,경정,복권,소싸움,불법스포츠도박,온라인 도박 및 사행성게임물 등이다. 
사감위는 약 83조 원으로 추정되는 불법사행산업으로 인한 폐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경찰 등 사법기관과의 공조체계를 긴밀하게 유지하고 불법사행산업에 대한 감시활동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에듀테크 기업 '멘토1000', 서비스 런칭.. 영상플랫폼 서비스
교육 스타트업 "멘토1000", 자기주도학습 영상플랫폼 서비스 런칭
의사결정이 가능한 인공지능(AI) 연구 본격화
민간주도로 혁신벤처 생태계 만들자
BRTC•CL4, 중국 왓슨스 2,000개 매장 론칭 기념 라이브 방송 1억만뷰 달성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박재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미디어 본부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취재본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로 662 판교타워
TEL:02-583-833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7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