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점유율 70% 목표, 최고임을 자부하는 회사, 당신도 최고로 만들겠다는 회사
시장점유율 70% 목표, 최고임을 자부하는 회사, 당신도 최고로 만들겠다는 회사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5.03.1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최근 스타트업이 화두이다. 청년실업이 큰 사회문제가 되면서 젊은이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IT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아이템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국내 스타트업은 단순히 On라인과 Off라인을 연결만 시켜주는 단순한 플랫폼에 지나지 않는다는 우려가 많다. 기술력이 동반되지 않고 얄팍한 아이디어만 가진 스타트업은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파이낸스투데이에서는 글로벌화 할 수 있는 기술력과 노하우를 겸비한 진정성 있는 중소기업을 소개하면서 그들의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협소한 의미의 스타트업을 뛰어넘어 세계적인 유니콘으로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을 찾아본다.

ESD 제어 부문 업계 최고의 기업, 전자부품 산업 분야에서 요구하는 ESD/EMI에 의한 부품 손상을 보호할 수 있는 포장백을 개발하여 국내 및 해외 전자 부품업체에 공급하는 회사.

inside 엘엔케이인더스트리(주)

대표 : 이성규
설립년도 : 2011년 사명변경(L&K)
주생산품 : 정밀전자부품 포장지(ESD-Bag)
주소 :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창만리 146-1
전화번호 : 031-942-8241, 031-949-2241
홈페이지 : www.inksd.com
직원수 : 31명
매출액 : (2010년 : 106억 / 2011년 : 91억)
각종인증 : INNOBIZ / VENTURE / ISO 9001

“ESD 제어 부문 한국 최고의 선두기업”
"엘엔케이인더스트리는 전자부품 산업시장에서 요구하는 ESD/EMI 제어 기능을 가진 포장 지 분야의 선두기업이자, 국내 및 해외의 전자 부품업체 에 제품을 공급하는 으뜸 기업입니다. 반도체, 회로 등의 전자부품들은 정 밀함을 최우선으로 하기 때문에 정전기 및 습기,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 화 할 수 있는 포장이 중요하고, 이러한 특수 포장 백을 저희 회사가 선두 로 개발, 생산하고 있습니다. 현재 전자 부품 포장 시장의 40% 를 엘엔케이인더스트리가 차지하고 있고, 앞으로 70% 시 장 점유율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올해 2012년은 매출 100억 원을 예상하고 있고 신제품 개발을 준비 중이 기 때문에 내년 2013년 매출은 150~170억 사이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자부품용 기능성 고 분자 필름 분야의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시장 확대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중국 등 전 세 계적으로 엘엔케이인더스트리 제품이 수출되고 있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끊임없는 연구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입니다."

“최고의 기업과 함께 성장할 당신을 초대합니다”
"화학, 고분자, 전자 분야의 전문 지식을 가진 인재를 기다립니다. 편리한 생 활을 위해 원룸식 빌트인 기숙사를 제공하고 있으며 자기 계발을 위한 위 탁교육, 직원 내부 교육, 외부 강사 초빙 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업무 관련 자격증이나 교육비의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습 니다. 출퇴근 차량 지원과 유류비 지원을 하고 있으며 우수 사원 포상과, 인센티브, 정기 보너스를 지급하고 있습니다. 또한 주기적으로 강원도 인재에서 워크샵을 진행하고 있으며 어느 회사보 다도 가족같이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저희 회사를 통 해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하고 싶은 인재를 기다립니다."

맡은 분야의 최고가 되기 위한 자세를 가진 인재
"저희 회사는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에서도 널리 인정받고 있는 최고 의 기술력을 갖춘 으뜸 기업입니다. 따라서 최고가 되기 위한 자세를 가진 인재를 환영합니다. 또한 빠르게 변하는 현대 기술 속 에서 창의적으로 생각하고 혁신적인 마인드를 가진 젊은 인 재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항상 회사와 함께 성장한다는 정신을 갖고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는 여러분의 많은 지원 바랍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