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의 말주머니 (2) 후회는 앞서지 않는다
신성대의 말주머니 (2) 후회는 앞서지 않는다
  • 신성대 기자
    신성대 기자
  • 승인 2024.02.0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순간이 다아 꽃봉오리인 것을

                                                             정현종

나는 가끔 후회한다
그 때 그 일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그 때 그 사람이
그 때 그 물건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더 열심히 파고 들고
더 열심히 말을 걸고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더 열심히 사랑할걸

반벙어리처럼
귀머거리처럼
보내지는 않았는가
우두커니처럼

더 열심히 그 순간을
사랑할 것을

모든 순간이 다아
꽃봉오리인 것을

내 열심에 따라 피어날
꽃봉오리인 것을

 

****

하루가 지나면 어제가 아쉽고 그 아쉬움은 또 오늘을 맞이한다. 매일 순간마다 우리는 선택을 하며 산다.

어떤 코트를 입을지, 어떤 신발을 신을지, 버스를 타야 할지, 택시를 타야 할지, 지하철을 타야 할지...

그러다 택시를 타고 가다가 꽉 막히는 도로에 접어들면 괜스레 "지하철을 탈 걸 그랬나?" 하고 되돌아 생각하기도 한다.

산다는 것은 아니 걸어 온 인생길을 되돌아보면 후회라는 돌덩이들이 일상으로 이리저리 늘려있다.

그 누구도 아무리 빠르게 바쁘게 만족히 살아도 그 순간일 뿐 후회를 앞설 수는 없다.

그저 지나고 나면 아차 싶은 것이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 때가 있다.

주저하고 주저하던 작은 생각 하나가 선택에 갈림길에서 크나큰 결과를 만들기도 한다.

그래서 지금 최선을 다해야 한다.

눈 앞에 피는 모든 삶의 꽃봉우리가 내 열심에 따라 활짝 피어날 꽃 봉우리이기 때문이다.

지나고 나면 다시 찾아 올 앞선 후회가 더 달아나지 않게

더 열심히 이 순간을 사랑해야 한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