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미분양 10개월 만에 6만가구 밑으로…전국 1만5천가구↓
전국 미분양 10개월 만에 6만가구 밑으로…전국 1만5천가구↓
  • 김현주 기자
    김현주 기자
  • 승인 2023.12.01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전국의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1만5천가구가량 줄면서 10개월 만에 6만가구를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전국 미분양 아파트 물량은 5만9천806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1월(7만5천359가구)에 비해 1만5천553가구 감소한 규모다.

미분양 물량이 6만가구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지역의 미분양 물량이 지난 1월 8천52가구에서 9월 4천971가구로 3천81가구 줄어 감소 규모가 가장 컸다.

경기 내 광명과 의왕, 오산, 구리 등은 모든 미분양 물량을 소진했다.

광주는 679가구에서 6가구로, 수원은 63가구에서 16가구로, 화성은 1천352가구에서 367가구로 줄어드는 등 한강 이남 지역이 강세였다.

대구는 올해 들어 3천64가구를 털어내며 경기의 뒤를 이었으나, 지난 9월 기준 미분양 물량이 1만501가구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이 외에 충남(2천839가구), 대전(2천107가구), 경북(1천541가구), 인천(1천422가구), 울산(1천263가구) 등이 1천가구 이상의 물량을 소진했다.

다만 서울은 연간 82가구를 소진하는 데 그쳐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아울러 광주(311가구), 강원(402가구), 제주(632가구), 전남(716가구) 등은 오히려 올해 들어 9월까지 미분양 물량이 늘어났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작년부터 시작된 시장 침체 여파로 올 초까지 적체됐던 미분양 물량이 규제 완화 등의 영향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면서도 "지역별로 양극화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기 지역은 연이은 신규 분양에도 조기 완판을 통해 물량을 쉽게 해소하는 반면, 비인기 지역의 경우 미분양 우려에 신규 공급에 좀처럼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