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공정위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 신규 획득
카카오모빌리티, 공정위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 신규 획득
  • 강영환
    강영환
  • 승인 2022.12.09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 CI
카카오모빌리티 CI

카카오모빌리티가 공정거래위원회가 주관하고 한국소비자원에서 운영하는 소비자중심경영(Consumer Centered Management, 이하 CCM) 인증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CCM 인증 제도는 기업이 수행하는 모든 경영 활동을 소비자 중심으로 구성하고, 이를 꾸준히 개선하며 기업과 소비자 간 상생을 위해 노력했는지를 평가하는 국가공인제도다. 2007년에 도입됐으며, 인증 후 2년마다 인증기업을 재평가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22년 하반기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기업으로 선정돼 모빌리티 플랫폼 업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CCM 인증을 보유하게 됐다. 이날 진행된 수여식에는 이수연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고객책임자(Chief Customer Officer, CCO)가 참석해 인증서와 인증패를 수여받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임직원들이 소비자중심경영 의지를 갖고 윤리경영과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으며, 협력업체와의 상생 협력에도 앞장서고 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we move life’라는 미션 하에 이용자들이 더 빠르고 편리하게, 안전하게이동하는 것을 경영의 목표로 삼고, 3대 핵심가치인 라이프 중심의 모빌리티 기술력과 데이터 바탕의 미래 선도 안전과 신뢰가 최우선이라는 가치를 실천하며 이용자 중심 경영을 위해 노력해 온 점이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5CEO 직속으로 이용자 보호 전담 조직을 설치하고, 이수연 CCO를 임명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이용자 중심 경영 헌장을 발표하고 CEO 중심의 정기 협의 체계를 구축하며, 카카오 카카오내비·카카오 T 픽커 등 플랫폼 생태계 내 모든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전체 서비스를 개편해 이용자 권익 보호에 앞장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이용자 중심 TF 기반으로 CCM 추진 위원회를 구성해 고객중심의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해 노력해왔다. 우수한 IT 기술력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효율적인 VOC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며, 챗봇 등을 통한 원스톱 상담 서비스 제공 등 타 기업과 차별화된 CS 대응이 이뤄지도록 힘썼다. 미스터리 쇼퍼를 통한 현장 점검 및 콜센터 품질 관리 등 이용자 중심 경영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이외에도 지난 3월에는 국내 최고 수준의 개인정보 관리체계 인증인 ISMS-P 유지심사를 통과해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보호 및 관리 역량을 입증하기도 했으며, CEO 직속의 모빌리티 투명성위원회상생자문 위원회를 구성해 플랫폼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앞으로도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 중심 경영을 기반으로 플랫폼 생태계 내 이용자들의 권익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둘 것이라며 윤리경영과 사회적 책임 활동을 이어나가며 업계를 선도하는 소비자중심경영(CCM) 우수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