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생산 1.5%↓...30개월 만에 가장 큰 폭 감소
10월 생산 1.5%↓...30개월 만에 가장 큰 폭 감소
  • 정욱진
    정욱진
  • 승인 2022.11.3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 넉달째 줄고 소비도 두달째 감소…제조·서비스업 동반 타격 통계청 "수출 제조업 둔화 이어질 듯…경기흐름 불확실성 크다"

10월 생산이 30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 상륙한 2020년 이후 가장 부진한 결과다.

소비도 함께 줄면서 두 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全)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5.4(2015년=100)로 전월보다 1.5% 감소했다.

전산업생산은 7월(-0.2%), 8월(-0.1%), 9월(-0.4%)에 이어 넉 달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감소 폭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타격이 본격화했던 2020년 4월(-1.8%) 이후 3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생산이 넉 달 연속으로 감소한 것도 코로나19 첫해인 2020년 1∼5월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을 비롯한 광공업생산이 3.5% 감소했다.

10월 수출이 2년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서면서 제조업 생산도 함께 타격을 받은 것이다.

특히 승용차 등 완성차 생산이 줄었고, 반도체 조립 장비 생산도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0.8% 줄면서 2020년 12월(-1.0%)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는 120.4(2015년=100)로 0.2% 감소했다.

소비는 3월(-0.7%)부터 7월(-0.4%)까지 5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가 8월 반등에 성공했지만, 9월과 10월에는 다시 두 달 연속 감소를 나타냈다.

평년과 달리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며 의류 판매가 줄었고, 승용차 등 내구재 판매도 감소한 영향이다.

더구나 지난 달 29일 발생한 이태원 참사의 영향을 고려하면 4분기 이후 소비는 더욱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통계청은 내다봤다.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보합(0.0%) 흐름을 나타냈다.

그나마 건설기성은 3.8% 증가했지만, 최근 부동산 경기 악화를 고려하면 전망 역시 밝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2.4로 전월과 동일했다.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2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내리며 4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광공업 생산이 부진했고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 판매도 주춤하면서 경기 회복·개선 흐름이 약화하는 모습을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그는 "대외 이슈를 중심으로 하방 요인이 많아 수출 제조업 둔화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향후 내수가 회복 흐름을 유지해 내느냐가 관건인데, 물가가 아직 높은 수준이고 금리도 오르는 만큼 경기 흐름에는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