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프로그램 폐지해라"
"MBC ‘나 혼자 산다’ 프로그램 폐지해라"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11.23 20:4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혼자 산다' 방송이 혼자사는 것을 부추기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혼자사는 것을 행복한 것으로 착각하게 만드는 MBC의 나혼자 산다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최근 MBC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언급하며 “혼자 사는 것이 더 행복한 것으로 너무 인식돼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나 부위원장은 16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우리나라의 저출산 분위기와 관련하여, "정책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 인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나 부위원장은 MBC의 <나 혼자 산다>를 언급하면서 “그러면 혼자 사는 것이 더 행복한 걸로 너무 인식이 되는 것 같다. 결혼하고 아이 낳는 것이 행복하다는 인식이 들 수 있게 정책도 바뀌어야 되지만 모든 언론, 종교단체, 사회단체들이 같이 하면서 이런 캠페인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언론이 책임의식이 결여되어 있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대한민국의 인구감소 문제와 관련 가장 악영향을 주는 것은 부동산 문제와 혼자사는 것을 부추기는 미디어가 꼽혔다.

미디어F 에서 구독자를 대상으로 "우리나라 인구감소 문제를 풀어야 할까요?" 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총 8600명이 투표에 참가한 가운데

1위는 부동산 가격을 낮춰 결혼에 대한 부담감을 없애고, 집이 없어도 임대 주택에서 사는 것이 자연스럽도록 유도해야 한다.56%

2위는 혼자 사는 것을 부추기는 미디어가 가장 문제다. 방송과 드라마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 .34%

3위는 인구 감소에 대해 너무 걱정하지 말고 시간을 갖고 천천히 해법을 찾아본다.8%

등으로 나타났다.

결국 '나혼자 산다' 등의 방송 프로그램이 비혼을 부추긴다는 점을 이미 일반 국민들도 알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 당국은 비혼을 부추기는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적절한 규제를 해서 결혼을 하고 아이를 갖는 것이 행복하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이미 "MBC의 나혼자산다와 같은 방송을 신속히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jj 2022-11-29 12:13:26 (112.169.***.***)
솔직이 프로그램에 문제가 많다. 온통 놀고, 먹고, 여행가는 프로그램 뿐이고, 유익한 프로그램이 없다! 국민들을 개 .돼지로 보는 것이겠지..방송도 다 개편해야 할 것이다! 백신만 자꾸 접종하라는데..백신맞음으로 코로나가 더 잘걸린다는데..백신 부작용조차 제대로 방송하는 프로그램도 없다!
터피로즈 2022-11-29 09:32:20 (49.169.***.***)
국가가 백신을 강제하고 가족이 피해를 겪어도 외면하였습니다. 이런 나라는 망해도 쌉니다. 비혼이 어때서요? 국가권력세력이 선동질해서 국민을 희생시키고 정치권, 고위공직자는 이태원 추모만했지. 더욱 억울한 희생자를 외면하였습니다. 국가가 내 가족을 살해하는데 더 이상 내 가족을 희생시키고 싶지 않아서 비혼으로 살겠습니다.
장호진 2022-11-24 19:52:02 (124.49.***.***)
독신홍보, 애견홍보, 애않낳고 개키우며 혼자살기 자랑 이게 다 뭔지 아니? 우리나라 망하게 하는 전략이다. 전쟁않고 요대로 계속 쇄뇌시키면 우리나라는 결국 거저 먹히게 된다. 정신차려라
유정영 2022-11-24 17:58:12 (118.176.***.***)
진작에 난 이런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요, MBC 뿐 아니라 여러개 채널에서 50이 다 되어가는 노총각 노처녀 늙은애들이 빙 둘러 앉아 잡담이나 하는 게 정말 꼴보기 싫었습니다. 그런데 또 이런 인간들이 툭하면 몇 십억 짜리 아니 몇 백억 짜리 빌딩을 사서 얼마를 남겼다는 기사만 신문에 가득하니 젊은이들이 일할 맛이 나겠어요? 이런 애들이 출연해야 광고가 많이 들어온다니 참 잼 없는 세상입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