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사적발언, 우리나라 민주당 겨냥" 대통령실 설명에 좌파언론 '화들짝'
“尹 사적발언, 우리나라 민주당 겨냥" 대통령실 설명에 좌파언론 '화들짝'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9.23 01:0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참사', '국격추락' 운운하던 좌파 언론사들 '뻘쭘'
유승민 섣불리 나섰다가 망신 자초
바이든과 악수를 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이 22일(현지 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가리킨 발언이라고 밝히자, 22일 하루종일 "윤 대통령의 외교참사, 국격추락" 운운하던 언론카르텔은 당혹스런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은 미국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당시 대통령 발언에 대해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 기조를 발표했다"며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한 거대 야당이 이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 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는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이라고 돼 있다"며 '비속어' 논란을 낳은 윤 대통령의 발언은 이에 대한 것이었다는 것이다. 바이든은 언급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날 윤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환담하고 회의장을 걸어 나오다 동행한 박진 외교부 장관과 김성한 안보실장 쪽을 바라보며 말한 육성이 당시 현장에서 공동취재 중이던 방송사 카메라에 담겼고 동영상은 유포됐다.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돌아다녔고 '비속어' 논란은 확산됐다.

우리나라 언론은 물론 민주당 측 의원, 심지어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등은 대통령이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욕했다면서 '외교 참사'라고 일제히 공격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김 수석은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 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 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순방 외교는 국익을 위해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라며 "한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은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하지만 대통령 외교 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우리 국회를 겨냥했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사태는 급반전하게 됐다. 

실제로 천천히 영상을 돌려보면 윤석열 대통령이 말한 내용은 애초에 알려진 "바이든은 어떡하나"가 아니라 "날리면 어떡하나" 라는 대통령실 주장이 맞는 것으로 보인다. 결국 윤 대통령의 발언은 우리나라 국회가 승인안해주고 날리면 어떡하나라는 걱정이 담긴 사적인 멘트일 가능성이 높다.  

당시 현장에서 논의된 글로벌펀드 공여금과 관련해 미 의회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사실도 추가로 알려지면서, 윤 대통령과 미국 정치권과의 이간질을 시도하던 좌파 언론 카르텔을 비롯하여, 윤 대통령에 대한 민주당의 비판을 기회로 삼으려는 유승민 전 의원등은 난처한 상황에 빠지게 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외교 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무대 위의 공적 말씀도 아니고 지나가는 말씀으로 이야기한 것을 누가 어떻게 녹음을 했는지 모르지만, 진위도 사실은 판명을 해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의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롯하여 각국의 국가 정상들이 사적인 자리에서 사용한 비속어와 관련하여, 외교참사라거나 국격 하락 등으로 비화된 사례는 없었다. 우리나라 언론 카르텔만 유난히 자국 대통령의 사적인 한마디를 갖고 외교참사, 국격 운운한다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기 힘든 상황이다. 

좌파 언론카르텔이 그토록 침소봉대하던 대통령의 사적 대화가, 알고보니 그마저도 대한민국 거대야당인 민주당을 향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국격 및 외교참사 운운하던 민주당 의원과 좌파 언론카르텔들은 상당히 당혹해 하는 눈치다.

심지어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의 미국 의회 폄하 발언을 보도한 언론사 기사 링크를 공유한 뒤 "부끄러움은 정녕 국민들의 몫인가"라고 윤 대통령을 비판했으나, 결국 좌파 언론의 오보만 믿고 섣불리 나섰다가 스스로 망신만 당한 셈이 됐다. 

일각에서는 "합동취재단 중 누가 대통령의 사적인 대화내용을 악의적으로 퍼뜨렸는지 색출해야 한다"면서, 대통령 흠집내기에만 혈안이 되어 있는 대한민국 좌파 언론카르텔이 이제는 제정신을 찾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지 2022-09-24 12:54:53 (180.233.***.***)
전부, 검찰이 부정선거 없다고 하면 거짓말하지 말라면서 지금 정부가 변명하는건 "그렇구나" 하면서 바로 믿음? 듣고싶은 것만 듣는 게 지능 낮은거 인증하노 ㅋㅋㅋ
김승수 2022-09-23 14:40:40 (211.234.***.***)
좌익빨갱이 이념을 가진 쓰레기인간들은 늘 그따위로 해왔다ㆍ
hhj 2022-09-23 09:02:44 (211.184.***.***)
저런 것까지 녹음해서 퍼뜨린다는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봅니다.
하여간 이상한 세상.. 조사해서 알아내야 할 듯합니다.
민병식 2022-09-23 01:31:21 (124.49.***.***)
그래 말이 나온김에 우리 국회에서 굥이 미국 딥스놈들 눈치보느라 무책임하게 날린 공수표인 1억불의 쓸데없는 지출을 막아 어려운 우리 경제도 돕고 바이든 치매환자 새끼도 제대로 엿먹여보자.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