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재 "빚 50% 이상 감면 대출자 3년마넹 2배로 늘어"
최승재 "빚 50% 이상 감면 대출자 3년마넹 2배로 늘어"
  • 김현주 기자
    김현주 기자
  • 승인 2022.09.1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취약계층 증가…채무조정 시급"

[김현주 기자]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렸다가 갚을 능력이 떨어져 대출 원금을 50% 넘게 감면받은 대출자 수가 3년 만에 약 2배로 늘었다.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복위 개인 워크아웃(채무조정)을 통해 대출 원금 50% 이상을 감면받은 사람은 3만7천727명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8년 1만9천943명과 비교하면, 3년 만에 1만7천784명(89%) 늘은 것이다.

연도별 개인워크아웃 현황  (단위 명, %)[출처=최승재 의원실 제공]
연도별 개인워크아웃 현황 (단위 명, %)[출처=최승재 의원실 제공]

최 의원에 따르면 50% 이상 원금 감면자 수는 ▲ 2018년 1만9천943명 ▲ 2019년 2만2천404명 ▲ 2020년 3만1천970명 ▲ 2021년 3만7천727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많이 증가했다.

올해에도 7월 기준으로 50% 이상 원금 감면자 수가 2만1천501명에 달해, 증가세가 계속될 전망이다.

전체 개인워크아웃 확정자 수 대비 50% 이상 원금 감면자 비율도 2018년 27.7%에서 2022년 7월 45.6%로 높아졌다.

원금의 80% 이상을 감면받은 취약 차주도 늘고 있다.

원금 80% 이상 감면 대상은 지난 2018년 전체의 0.8% 수준이던 559명에서 2021년 5.1%인 4천378명으로 늘었다.

2022년 7월 기준으로는 전체 개인워크아웃 확정자의 5.6%가 원금 80% 이상을 감면받았다.

감면 대상자들의 나이는 평균 40∼50대로, 감면 금액은 평균 1천만원대 수준이지만 원금 50% 이상 감면자들의 평균 탕감금액은 2018년 약 1천994만원에서 2021년 약 3천727만원으로 약 45% 이상 증가했다.

최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개인워크아웃 신청 건수가 늘어나는 것뿐 아니라, 원금의 50% 이상을 감면해주어야 하는 취약계층도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출발기금 등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시급히 시행해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받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들이 워크아웃 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