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호주, 콩고민주공화국서 리튬 광산 쟁탈전
중국·호주, 콩고민주공화국서 리튬 광산 쟁탈전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2.05.2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과 호주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리튬 광산 쟁탈전을 펼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호주 기업 AVZ미네랄은 2018년 콩고민주공화국 남동부 마노노에 약 4억t의 리튬 광석이 매장된 것을 발견했다.

리튬은 전기차 배터리 등의 핵심 원료로 세계 각국이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공급망 붕괴 속에서 가격이 치솟았다.

마노노는 1960년 콩고민주공화국이 벨기에로부터 독립하기 전까지는 주석석(cassiterite) 채굴로 번창했다가 이후 쇠락했다.

최근 마노노는 리튬 광맥 발견으로 곧 다시 일어설 것으로 보였으나, 호주와 중국 기업들 간에 분쟁이 벌어지면서 아직 리튬 생산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분쟁의 핵심은 콩고민주공화국 국영 광산 회사인 코미니에르가 보유한 마노노 프로젝트의 지분 15%이다.

AVZ미네랄은 마노노 프로젝트 지분 100%를 보유한 합작 벤처 다스컴마이닝의 지분 60%를 갖고 있고, 코미니에르는 25%를 보유하고 있다.

AVZ미네랄은 코미니에르의 지분 15%를 매입해 마노노 프로젝트의 지분율을 75%로 늘렸다고 밝혔으나, 코미니에르는 연간 재무보고서에서 해당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런던 보트먼캐피털리서치에 따르면 코미니에르는 대신 지분 15%를 중국 업체 쯔진광업에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마노노 프로젝트 지분을 둘러싼 AVZ미네랄과 중국 기업 간 분쟁은 매우 복잡하게 얽혀있다.

콩고 광산 전문가 크리스티앙 제라우드 니마는 SCMP에 "이 문제는 매우 복잡하며 콩고 광산업계를 특징짓는 일반적 부패의 전형"이라며 "AVZ와 쯔진 간 분쟁의 동기는 누가 마노노 리튬 프로젝트를 통제할 것이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니마는 그러나 AVZ에 중국 주주도 있는 점을 들어 AVZ와 쯔진광업 간 싸움이 호주와 중국 간 싸움인지, 아니면 중국 내부 경쟁인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코발트 확보 전쟁에서는 이미 승리를 거뒀고, 리튬 공급망에서도 다른 국가들보다 몇 발짝 앞서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리튬 공급망을 통제하는 것이 자원의 다음 전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 싱크탱크 스팀슨센터의 윤선 동아시아 담당 선임 연구원은 리튬 전지 수요가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늘어나고 있으며, 중국 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것이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욕 하우스마운틴파트너스의 크리스 베리 회장은 "리튬 수요는 단기간에 공급을 쉽게 초과할 것으로 보이며, 쯔진 같은 회사는 중국 산업 기반 강화를 위해 수년간 리튬 공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