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국내최대 스마트시티사업 '부산 에코델타' 우선협상대상
LG CNS, 국내최대 스마트시티사업 '부산 에코델타' 우선협상대상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2.05.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전환(DX) 전문기업 LG CNS는 18일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운영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발주한 국내 최대 규모의 스마트시티 사업으로, 총 사업규모는 약 5조4천억원이다. 사업기간은 구축 5년, 운영 10년을 포함해 총 15년이다.

이 사업은 부산광역시 강서구 내에 있는 여의도 정도 크기(84만평)의 백지상태 부지에 상업·업무·주거·문화 시설 등을 구축하고 첨단 정보기술(IT)을 적용해 스마트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LG CNS는 이 사업을 위해 스마트시티 핵심 영역인 금융·건설·모빌리티·신재생에너지·통신·헬스케어 등의 대·중·소 1등 기업을 모아 '더 인(人)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더 인(人) 컨소시엄'은 주관대표사인 LG CNS를 필두로 신한은행, 현대건설[000720], 한양, SK 에코플랜트, LG 헬로비전, 휴맥스[115160] 모빌리티, 코리아 DRD, 윈스[136540], 엔컴, 이에이트, 헬스커넥트 등 12개사가 참여한다.

LG CNS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로봇, 디지털트윈, 헬스케어, 사이버보안, 스마트 사물인터넷(IoT), 생활혁신서비스 등 스마트시티 사업을 총괄하고, AI·데이터 기반 스마트서비스 구축과 운영을 담당한다.

AI 기반 이용자 패턴 분석을 통해 버스·지하철·택시·자율주행셔틀·공유차·전기차충전·주차장 등을 운영하고, 사용자가 앱 하나로 교통수단을 통합 예약하고 결제하는 MaaS(Mobility as a Service) 서비스를 구현한다.

스마트시티 관제센터가 재활용 쓰레기 처리를 실시간으로 관리하며, 시민들이 착용하는 헬스케어 기기로 개인의 건강데이터를 수집·분석한 뒤 지역의료기관과 연계해 질병을 조기 진단하는 등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도시의 미래금융 서비스와 재무적 투자, 현대건설과 한양은 스마트시티 선도지구 건설, SK 에코플랜트는 신재생에너지, LG 헬로비전은 스마트 IoT를 담당할 계획이다.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은 "DX 기술력을 바탕으로 도시에서 발생하는 민간과 공공 데이터를 융합, 데이터로 함께 숨쉬고 성장하며 시민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혁신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