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구독취소접수 일부러 안받는 수법으로 발행부수 조작 의혹
뉴욕타임즈, 구독취소접수 일부러 안받는 수법으로 발행부수 조작 의혹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5.1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타임즈가 구독자의 구독취소를 일부러 받아주지 않는 수법으로 발행부수를 부풀려 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폭스뉴스 TV에 따르면 뉴욕타임즈는 구독자가 구독을 취소하려고 수 차례 전화를 걸어도, 제대로 수속을 밟아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독취소가 된 줄 알았던 독자들은 다음달 다시 청구서에서 매달 구독료가 빠져나가는 경험을 해 왔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즈는 (The New York Times)는 미국의 대표적 일간지로, 1851년 9월 18일 창간되었다. 현재 발행인은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Arthur Gregg Sulzberger)이다. 최근 수년간 좌편향된 대표적인 매체로 분류되는 가운데 신뢰성도 많이 떨어져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16일 폭스 뉴스의 터커 칼슨은 결국 뉴욕타임즈의 많은 구독자수의 비밀은 구독자를 떠나보내지 않는 것이었다며 시스템 오류를 가장해서 계속 구독료를 갈취한 뉴욕타임즈를 비난했다. 

국내 언론도 발행부수 조작 등의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서, 뉴욕타임즈의 사기적인 행각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글로벌 미디어 업계에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럼블에 올라온 폭스뉴스의 관련 보도 영상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