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홀딩스 이창수 회장, 한-카자흐 경제 발전 협의회 초대 총재 추대
PS홀딩스 이창수 회장, 한-카자흐 경제 발전 협의회 초대 총재 추대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1.11.19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자원부국인 카자흐스탄의 경제발전에 대한 움직임이 매우 적극적이다. 카자흐스탄의 산업 발전 및 선진화에 따른 자국 내 염원을 담아 각계 각층의 전문가 및 유력 인사들로 구성된 경제 발전 협의체가 출범하게 된다.

한국-카자흐스탄 경제 발전 협의회 초대 총장으로 추대된 PS홀딩스 이창수 회장
한국-카자흐스탄 경제 발전 협의회 초대 총장으로 추대된 PS홀딩스 이창수 회장

우선 이 협의체가 선택한 곳은 한국이다. 한국을 롤모델로 최단 기간 경제 선진국 진입의 성과를 이루어 낸 한국이야말로 카자흐스탄국 입장에서 보면 가장 닮고 싶은 매력적인 국가의 모델이 아닐 수 없다. 

"한-카자흐 경제 발전 협의회"가 정식 출범하며 초대 수장(총재)으로 홍콩의 한국계 자산운용사인 PS홀딩스사의 이창수 회장을 선택한 이유가 거기에 있는 것 같다. 

이 협회의 주된 설립 목적은 카자흐스탄 경제 발전은 물론 한국과의 활발한 상호 교류와 양국의 교역 확대 나아가선 중앙아시아 재외 동포인 고려인 들의 처우개선 및 고려인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적극 후원하고자 함이 이 협회의 출범 이유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계 각층의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자문 위원 및 고문단에는 이러한 바램을 담아 해외 선진국들과 활발한 교류를 지향하는 유력 인사들을 많이 영입한 목적도 있다는 후문이다.  

경제 발전 협의회 출범을 위한 회의 전경
경제 발전 협의회 출범을 위한 회의 전경

연 1~2회의 컨퍼런스를 개최하여 정책 및 비전 등을 수립 자국 내 정부 각 기관 등에 수립된 정보 등을 제시 정책에 반영하는 자문 역할을 감당하게 될 전망이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의료, 복지 등 많은 전문가들로 이루어질 명실상부 카자흐스탄 최고의 단체인 한-카자흐 경제 발전 협의회에는 이 협의체를 통해 카자흐스탄이 안고 있는 문제점은 무엇이며 나아가야할 방향은 어디에 있으며 또 어떤 것들을 지향해야 할지를 두고 한국에게 듣고 한국에게 배우고자 이 협의회를 발족시킨다는 취지로 이 협회 관계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주장하고 있다. 

한편,첫 발기인들의 연면들을 보면 먼저 카자흐스탄에서는 예딜 후사이노프(음악가, 음악전문 아카데미 교수), 죠단가로비치(연구원, 칭기스칸 연구자), 오리크자이누로프나(과학자), 아드라크마노프 다니야르(영화감독, 정부 채널 근무) 등 각계 각층의 전문가 유명인들이 참여하고 한국측은 성창모(전 인제대학교 총장, 전 효성연구원 원장), 김현배(전 국방과학연구소 본부장, 전 삼성테크윈 고문), 권숙인(현 고려대 명예교수, 한국 공학 한림원 원로회원), 김광배(현 항공대 명예교수, 항공기 품질 인증 센터장) 등 양국 함께 약 15~16명 정도로 참여하여 약 40~50여 명의 각계 각층의 인사들로 구성될 전망이라고 알려졌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