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경 원장 칼럼] 안티에이징 피부탄력 리프팅에 튠페이스, 실리프팅, 울쎄라 효과있어
[이원경 원장 칼럼] 안티에이징 피부탄력 리프팅에 튠페이스, 실리프팅, 울쎄라 효과있어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1.10.2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30대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얼굴의 노화를 느끼게 된다. 특히 얼굴 피부 탄력이 떨어지면서 ‘얼굴선이 무너진다’로 고민을 표현하게 된다. 이런 고민은 전문적인 피부과 시술을 통해 개선될 수 있는데, 비수술, 비침습적인 시술인 리프팅 레이저가 그 중 한 방법이다.

대표적으로 얼굴 주름 개선, 피부탄력 리프팅 레이저는 튠페이스나 울쎄라를 들 수 있고, 두 가지 시술을 병합한 피부탄력 리프팅에 튠쎄라가 수술에 비해 비교적 가벼운 불편감과 빠른 일상생활 복귀로 최근 더 인기를 얻고 있다.

튠페이스는 피부 속 콜라겐을 활성화시키는 40.68MHz의 특수 고주파를 이용한다. 특히 튠페이스는 고주파의 침투 깊이가 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피부 각 층마다 콜라겐 재생을 유도하고, 지방을 줄일 수 있는 초음파 핸드피스도 있어 늘어진 피하지방을 줄이며 피부탄력 리프팅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울쎄라(Ulthera)는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을 하면서 고강도 집속형 초음파(HIFU, High Intensity Focused Ultrasound)를 이용해 60~70도 정도의 열에너지를 섬유근막(SMAS)층 및 진피 속에만 정확히 전달하는 게 특징이다. 이를 통해 피부 속 콜라겐 및 엘라스틴의 재생을 촉진시키는 원리로 피부 탄력을 개선한다. 특히 각 피부층에 걸맞은 팁을 교체해서 사용하고, 적절한 샷을 조사해 개선 효과를 가져온다.

실리프팅은 녹는 실을 피하에 주입해서 탄력을 잃고 처진 피부에 즉각적인 리프팅 효과를 주는 시술이다. 그 중에서 실루엣소프트 실 리프팅은 체내에서 분해 후 흡수되는 PLLA 성분의 특수한 의료용 실을 사용해, 콘(CONE) 모양의 돌기가 달린 실이 피부층을 재구성하는 방법으로 리프팅을 하게 된다. 얼굴의 구조적인 측면을 고려해 피부와 지방 조직을 당기고 모아주기 때문에 자연스러우며, 콜라겐 생성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꾸준히 시술을 받으면 선명한 얼굴 선을 유지할 수 있다.

사람의 얼굴은 부위별 피부 타입과 상태가 개인마다 제각기 다르다. 때문에 안티에이징 피부 탄력 리프팅 시술을 할 때에는 개개인의 피부 두께, 지방량, 섬유근막층의 깊이 등 타입별 맞춤으로 적용하는 것이 효과를 더 높이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방법이다. 그러므로 리프팅 시술을 고려중이라면 숙련된 의사와 충분한 대화를 통해 세심한 1:1 진료 후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스러움을 연출할 수 있도록 맞춤형 시술을 진행해야 한다.

홈페이지 http://www.tunentoneclinic.com

문의 02) 515-2060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