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대청봉 "신선이 노닐듯 몽환적 운해가 백미"
설악산 대청봉 "신선이 노닐듯 몽환적 운해가 백미"
  • 편집국
    편집국
  • 승인 2021.10.1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6시께 해발 1,708m 대청봉을 에워싼 박무와 표지석을 배경으로 등산객들이 휴대폰으로 기념촬영을 하느라 일대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사진=권병창]
13일 오전 6시께 해발 1,708m 대청봉을 에워싼 박무와 표지석을 배경으로 등산객들이 휴대폰으로 기념촬영을 하느라 일대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사진=권병창]

[편집국]손저으면 맞닿을듯 지척에 들어선 마등령과 세본준봉이 박무를 내밀며 잠시나마 선경을 뽐낸다.

대한민국 BIG-3, 설악산의 해발 1,708m 대청봉에서 조망한 만산홍엽 가을단풍이 백미인 설악산은 그야말로 '물감을 흩뿌린' 한폭의 수채화를 방불케 한다.

1,700m 고지대는 온갖 빨갛고 노란 단풍잎과 연초록이 숨어있는 총 천연 파노라마가 펼쳐졌다.

시야에 들어온 구름조각이 날아들며 이 능선 저 산봉우리를 수놓는다.

‘3대가 덕을 쌓아야 볼 수 있다는 천하 제1경’이란 구전이 실감나는 대목이다.

필자는 지난날 북한의 백두산 천지와 금강산은 물론, 해발 1,950m 한라산 백록담, 1,915m 지리산 천왕봉, 설악산 대청봉, 심지어 울릉도의 성인봉과 독도의 서도 최고봉까지 등정한 바 있다.

그러나, 한반도 천하 제1경은 역시 산세가 높고 험한 남성의 매력이 깃든 산자수려한 설악산을 올랐다.

오묘한 비경을 만나고픈 심산에 취재팀을 꾸려, 제일 높은 대청봉을 따라 태초의 신비가 고스란히 숨쉬는 천불동 계곡과 비선대의 가을단풍이 손짓한다.

1970년도 우리나라에서 5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천혜의 설악산은 앞서 1965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국제적으로도 보존가치가 인정돼, 1982년 유네스코로부터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설악산국립공원의 총면적은 398.237㎢에 이르며, 행정구역은 인제군과 고성군, 양양군과 속초시에 걸쳐 있다.

주봉인 대청봉(1,708.1m),중청봉(1,664.5m),끝청봉(1,609.6m),소청봉(1,581m),귀때기청봉(1,576.3m),가리봉(1,518.5 m)이 1,500m급으로 그 위용을 자랑한다.

이밖에 화채봉과 세존봉 등 1,400m~1,000m급 준봉(峻峰)이 무려 11개에 이를 정도로 험난한 산세로 백두대간의 등뼈를 형성하고 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