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에 등장한 윤석열·조국 '나와바리 vs 오야붕' 공방
일본 언론에 등장한 윤석열·조국 '나와바리 vs 오야붕' 공방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1.10.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어 단어 사용을 둘러싼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대립이 일본 언론에 화제성 기사로 소개됐다.

아사히신문은 14일 '한국 대통령 선거, 숙적끼리 일본어 사용 응수(공방)' 제하 기사에서 윤 전 총장이 '나와바리'(縄張り)란 단어를 사용해 여당 측을 비판한 것에 대해 '숙적'인 조 전 장관이 일본어 단어를 앞세워 반박하고 나서 주목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는 윤 전 총장이 지난 11일 광주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40년 전의 고귀한 희생을 통해 번영해야 한다"고 주장한 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수십 년 동안 (광주를) 나와바리처럼 해(여겨) 왔지만 해준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말한 것이 조 전 장관의 비판을 부른 발단이 됐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윤 전 총장이 언급한 '40년 전의 고귀한 희생'은 1980년 5월 광주에서 민주화를 요구한 학생과 시민을 군이 무력으로 탄압한 것으로, 1987년의 민주화로 이어졌다고 소개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은 광주 민주화운동을 계승한다고 자부하고 광주에선 민주당 지지율이 높다고 설명했다.

아사히는 윤 전 총장의 문제 발언에 대해 문재인 정권에서 법무부를 이끈 조 전 장관이 같은 날 밤 페이스북에 "'나와바리'라는 일본어를 사용한 윤석열은 '오야붕'(親分) 마인드의 소유자'라는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새끼줄을 쳐 경계를 정한다는 의미인 나와바리는 세력권을, 부모처럼 의지하는 대상인 오야붕(親分)은 우두머리를 가리키는 말로 주로 사용된다.

아사히는 두 단어가 한국에선 주로 일본의 폭력단(야쿠자)이 쓰는 말로 알려져 드라마나 영화 대사에도 등장한다고 소개했다.

아사히는 조 전 장관이 재임 중 검찰 개혁을 추진하려다가 당시 검찰 수장이던 윤 전 총장의 저항에 부닥쳤던 사실을 거론하면서 윤 전 총장을 폭력단 두목에 비유해 비판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