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급등·인플레 우려에 아시아 증시도 출렁…한일 증시 급락
유가급등·인플레 우려에 아시아 증시도 출렁…한일 증시 급락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1.10.0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주요 증시가 전날 미국 뉴욕증시의 급락 여파로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뉴욕증시가 미국 연방정부의 부채 한도를 둘러싼 정치적 불확실성과 유가 급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기술주를 중심으로 출렁이자 아시아 증시에서도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이날 한국 증시의 코스피 지수는 1.89% 미끄러져 6개월여 만에 3,000선을 내줬으며, 코스닥 지수도 2.83%나 하락했다.'

일본 닛케이 지수(-2.19%)와 토픽스지수(-1.33%)도 하락 폭이 컸다.

대만의 자취안 지수는 등락을 거듭한 끝에 0.32% 상승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등락을 거듭하며 이날 오후 3시55분 현재 0.25%대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상하이 증시는 이날 국경절로 휴장했다.

로이터통신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아시아태평양(일본 제외) 주가지수가 장중 1.3% 하락해 3거래일 연속 내렸다고 전했다.

OCBC 뱅크의 투자전략 이사인 바수 메논은 "투자자들은 글로벌 공급망 혼란에 따른 인플레이션과 에너지 가격의 상승에 대해 확실히 우려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전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이날 2.3% 급등한 77.62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2014년 11월 이후 약 7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브렌트유 역시 2.5%나 치솟은 81.26달러에 마감하며 2018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중국의 헝다그룹 파산 위기설과 심각한 전력난 등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다.

앞서 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0.94%),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1.30%), 나스닥 지수(-2.14%) 등 3대 지수는 일제히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0.79%),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0.61%),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0.23%) 등 유럽 주요 지수도 일제히 내렸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