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안효진 ‘생일노래 꽃길만 걸어요’ 음원 발매!
싱어송라이터 안효진 ‘생일노래 꽃길만 걸어요’ 음원 발매!
  • 박기연 기자
    박기연 기자
  • 승인 2021.03.03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효진은 ‘TBN 한국교통방송 안효진의 한밤의 교차로’ DJ로 진행하며 청취자들의 생일 축하 문자에 대한 답가로서 즉석 이벤트로 생일축하 노래를 불러주었다. 

이 노래가 청취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게 되었다. 청취자들이 꽃길만 걸었으면 하는 마음을 담은 새 음반의 이름은 안선영(본명) 작사ㆍ작곡으로 발표 했다.

싱어송라이터 안효진의 ‘생일노래 꽃길만 걸어요’는 싱글 앨범 6집이다. ‘Happy birthday to you’ 생일 노래처럼 세계적인 생일 축하송으로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도 담았다.

안효진은 작사ㆍ작곡을, 변성용 씨는 편곡을 맡아 두 뮤지션은 생일노래답게 신나고 재밌게 코믹한 버전으로 펼쳐냈다. 청취자분들이 꽃길만 걷길 바라는 안효진의 염원처럼 모두 다 삶이 꽃길이었으면 한다고 했다.

생일 고깔모자가 잘 어울리는 안효진 ‘생일 노래 꽃길만 걸어요’
생일 고깔모자가 잘 어울리는 안효진 ‘생일 노래 꽃길만 걸어요’

안효진은 쉼 없이 노력하는 가수 중 한 사람이다. 작사가로 출발하여 DJ, 음반 제작자로도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이번 달에 음반이 출시된 조항조의 싱글앨범 ‘해동사의 안중근 의사’ 노래를 작사하면서 기획과 제작을 책임 졌다. 

그녀는 이 노래를 작사하면서 곡의 전체적인 흐름까지도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 아리랑을 시작으로 영혼을 대변하는 듯한 천상의 목소리를 찾던 중 카운터 테너 루이스 초이를 캐스팅했다. 가요 장르에 카운터 테너를 접목하는 것은 가요계에서 흔치 않은 시도이다. 생소한 영역을 시도하는데 대한 많은 우려가 있었음에도 그녀는 과감하게 진행하여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 주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안효진은 다방면에 재주가 많다 보니 늘 분주하게 움직인다. 음반을 발표하며 제작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안효진은 2월 18일 자로 세 개의 음반을 동시에 발표했다. 조항조 ‘해동사의 안중근 의사’, 혜은이 ‘장흥의 소등섬’ 안효진 ‘생일 노래 꽃길만 걸어요’.

이렇게 세 작품을 동시에 발표하기란 얼마나 바쁘게 뛰어 다녔을는지 짐작케 한다. 그녀는 늘 이렇게 시간을 쪼개어 삶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안효진은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후손이다. 장흥군 해동사에는 안중근 의사 사당이 있다. 안중근 의사 기념사업회에서 올해 67년째 안중근 의사 제사를 지내고 있다. 

1955년 안중근 의사 딸 안현생(1912-2011) 씨가 영정사진을, 5촌 조카인 안춘생(1912-2011) 씨가 위패를 들고 유족이 참석한 가운데 죽산 안씨 문중 사당인 만수사에 영정사진과 위패를 모시는 봉안식이 거행되었다. (전라남도 장흥군 장동면 만수길 25-121. 국가보훈처 지정 현충시설 50-1-51)

장흥군 해동사내에 안중근 의사를 기리는 죽산 안씨 종친회가 있다. 안효진은 이 곳 회의에 참석 차 다녀오면서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진정한 애국자 안중근 의사의 업적과 역사를 잊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에 이를 널리 알리고자 ‘해동사의 안중근 의사’ 앨범을 직접 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 때 노래는 조항조 씨가 선뜻 불러주겠다고 했다. 조항조 씨는 가요계에서 1등뿐만이 아니라 나라 사랑하는 마음도 1등이라고 한다.

인터뷰 내내 다양한 소식들로 가득했다. 이달에는 1970년대 원조 아이돌 스타였던 당대 최고의 가수 여고시절을 부른 이수미 씨가 안효진의 작사로 컴백을 한다. 좀 처럼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이수미 씨 이기에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새가 먹을 게 많다는 속담이 있다. 안효진 그녀의 행보에 언제나 꽃길이길 바란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