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업 5개월 연속 수주 1위…11월 전세계 발주 60% 수주
한국 조선업 5개월 연속 수주 1위…11월 전세계 발주 60% 수주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12.0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지난달 전세계 선박 발주량의 60% 이상을 수주하며 중국을 제치고 5개월 연속 수주 1위를 차지했다. 올해 누적 수주량 1위인 중국과의 점유율 격차도 11%포인트로 좁혔다.

8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64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전체의 60%인 99만CGT(24척)를 수주했고 중국 60만CGT(24척, 37%), 베트남 5만CGT(8척, 3%) 순으로 뒤를 이었다.

올해 1∼11월 글로벌 누계 발주량은 1천447만CGT로 작년 같은 기간(2천523만CGT)의 57% 수준에 불과하다.

국가별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 667만CGT(298척, 46%), 한국 502만CGT(137척, 35%), 일본 118만CGT(78척, 8%) 순이다. 지난달 데이터 집계에서 누락된 액화천연가스(LNG)선과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등을 포함하면 중국과의 누계 수주량 격차는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들어 발주세가 회복되면서 7∼11월 전세계 수주량(750만CGT)은 이미 상반기 수주량(697만CGT)을 넘어섰다.

특히 7∼11월 한국 수주량(372만CGT)은 상반기(130만CGT)보다 186% 증가한 반면 중국은 3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하반기 들어 한국이 시장을 압도하고 있다.

누계 발주량을 선종별로 보면 VLCC와 S-Max급 유조선은 발주량이 소폭 증가했으나, A-Max급 유조선, 1만2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이상 컨테이너선, 대형 LNG선의 발주량은 감소했다.

11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10월 말 대비 소폭(3만CGT) 증가한 6천784만CGT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2천498만CGT(37%)에 이어 한국 1천936만CGT(29%), 일본 829만CGT(12%) 순으로, 한국(42만CGT)만 유일하게 수주잔량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다만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일본(-36%)과 중국(-11%), 한국(-11%) 등 모두 수주잔량이 감소했다.

1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전달보다 0.5포인트 떨어진 125포인트를 기록했다. 신조선가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발주 감소 등으로 올해 초 130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지속해서 하락하고 있다.

선종별로 VLCC와 S-max 유조선, A-max 유조선, LNG선은 전달과 동일한 반면, 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은 하락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