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의 민낯 "한국 사위가 구매한 韓 진단키트, 모두 불량품"
K방역의 민낯 "한국 사위가 구매한 韓 진단키트, 모두 불량품"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11.21 11:03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한국 산 진단키트 구매했다가 크게 망신만 당해
한국산 진단키트 맞으러 공항 나간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와 유미 호건 여사

'K방역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며 자랑했던 한국산 코로나 감염 진단키트가 모두 불량품이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한국계 부인을 둬 '한국 사위'로 불리는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지난 4월 구매한 한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50만회분이 모두 불량품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건 주지사는 지난 4월 배송비 46만달러 등 총 946만달러(약 106억원)를 들여 한국의 랩지노믹스가 만든 코로나19 진단키트 '랩건' 50만개를 구매했으나 해당 키트는 검사 결과 결함이 발견돼 단 한 개도 사용되지 않았다는 것.

호건 주지사는 랩지노믹스에 교체품을 요구했으며 지난 5월21일 수령했지만 250만달러(약 28억원)를 추가로 지불해야 했다고 WP는 보도했다.

교체된 랩건은 현재까지 37만개가 사용됐다.

WP에 따르면 지난 5월 메릴랜드주 의원들은 청문회에서 진단키트 중 몇 개나 사용됐는지 물었지만, 프랜시스 필립스 당시 메릴랜드 보건부 차관은 "랩건은 가을에 대비한 장기 전략의 일환"이라며 답변을 피했다.

호건 주지사가 키트 교체를 처음 인정한 것은 지난 7월16일이 돼서였는데 호건은 그 당시 "아이폰을 거래하는 것처럼, 더 빠르고 더 좋은 검사를 위해 키트당 몇 달러를 더 내고 교환했다"라고 설명했다는 것이다.

WP는 호건 주지사와 랩지노믹스가 키트 교체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호건 주지사는 지난 4월 아내인 한국계 유미 호건 여사의 도움을 받아 진단키트를 대량 수입하며 현지에서 화제를 일으켰으며,  당시 미 연방정부가 충분한 수량의 진단키트를 확보하고 있다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굳이 한국에서 공수할 필요가 있었느냐고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또 코로나19 사태에서 스타로 떠오른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나보다 낫다"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결국 대한민국 정부까지 나서서 근거도 없이 K방역을 자화자찬 했다는 주장이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심지어 우리 정부는 지난 10월 제14회 세계한인의 날을 기념해 호건 여사에게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여하기도 했다. 

랩지노믹스의 진단키트는 지난 9월에도 현지 언론 '볼티모어 선'이 거짓 양성 반응이 자주 발생하는 등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고 알려졌다. 

호건 주지사는 결국 한국 부인의 말을 믿고 한국산 진단 키트를 주 정부 차원에서 구매했다가 대외적으로 크게 망신만 당하게 된 셈이다.

한편 국내 질병관리청 (청장 정은경)에서는 한국산 코로나진단키트를 국내에서는 금지하고 있는데 그 이유가 "진단이 부정확하기 때문" 이라고 밝혀 국민들을 어리둥절 하게 만들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ham 2020-11-23 00:52:17
김진선기자님 기사 감사합니다! 저 호건주지사는, 예전 공식만찬에서 트럼프대통령이 한국..어쩌구 저쩌구..얘기했었다고, 굳이 밝혔었지요. 그리고, 한국키트가 불량품이었던거는 알리고 싶지 않았는 듯합니다. 공화당이면서, 트럼프의 선거재확인에는 참여하지않은 몇않되는 공화당의원이라 들었어요. 좀 특이해서 기억이 나는 분임. 어쩐지..ㅋ
ㅋㅋ 2020-11-22 19:45:16
이게 팩트
우와 2020-11-22 06:46:32
김지선 당신이 K기자의 민낯이다. 파이낸스투데이가 불량품
문제다 2020-11-22 06:00:23
가짜 뉴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17/0000621871?sid=101
이미경 2020-11-21 18:08:19
굿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