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강제매각' 동력 떨어져…"트럼프 코로나에 대선 뒤로"
'틱톡 강제매각' 동력 떨어져…"트럼프 코로나에 대선 뒤로"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10.0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법원 '다운로드 금지' 제동에 트럼프 건강 변수까지…"우선순위서 밀려"

미국 정부가 주도하던 틱톡 '강제 매각' 협상 동력이 크게 약화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라는 예상치 못한 중대 변수까지 불거지면서 관련 협상이 미국 대선 뒤로 밀릴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3일(현지시간) "(틱톡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가 안보 우려를 해소하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승인 절차가 11월 대선 뒤로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며 "재선, 대법관 임명을 둘러싼 싸움, 자신의 코로나19 확진 탓에 틱톡은 트럼프 대통령의 우선순위에서 밀렸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사정에 밝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틱톡 협상에 관련된 회사들이 미국 정부의 승인 절차가 11월 대선 뒤로 연기되는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월 12일을 '데드라인'으로 정하고 이때까지 틱톡 매각 협상이 성사되지 않으면 미국에서 틱톡 사용이 금지될 것이라고 엄포를 놨지만 협상이 내달까지 이어진다면 데드라인이 또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사실 틱톡 '강제 매각' 협상의 동력은 이미 크게 떨어진 상태다.

미국 정부는 그간 자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면서 미국 회사에 틱톡 미국 사업을 미국 회사에 넘겨야 한다고 바이트댄스를 압박했다.

하지만 미국 법원이 지난달 27일(현시시간) 미국 정부가 전면 사용 금지에 앞서 내린 '맛보기' 성격의 제재인 다운로드 금지 행정명령의 효력을 잠정 중단하도록 결정하면서 바이트댄스를 압박하는 미국 정부의 카드가 사실상 무력화했다.

게다가 중국 정부가 기술 수출 규정을 개정하는 방식으로 틱톡 협상에 사실상 재를 뿌리면서 협상 판은 더욱 복잡해졌다.

설사 미국에서 원만하게 협상이 타결되도 중국은 '거부권'을 행사해 협상을 원점으로 되돌릴 수 있다.

아울러 현재와 같은 상황이라면 미국 정부가 설사 내달 12일부터 자국 내 틱톡 사용을 전면 금지하려고 한다 해도 다시 법원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처럼 상황이 변하면서 바이트댄스는 오라클, 월마트과 협상에서 전보다 강한 협상력을 가질 수 있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안 그래도 향후 출범할 신규 법인인 틱톡 글로벌의 지분 구조를 놓고 바이트댄스는 80% 지분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피력했다.

이는 틱톡 글로벌을 '중국과 무관한 새로운 회사'로 만들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구상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틱톡은 미국 투자자들이 지배하는 미국 기업이 돼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여전히 이번 협상의 가장 기본적인 측면이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오라클과 트럼프 대통령은 새 회사에 중국이 관여하는 결과로 이어진다면 협상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