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에 인천공항 면세점 신규 사업권 모두 유찰
코로나19 사태에 인천공항 면세점 신규 사업권 모두 유찰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9.22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마감된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신규 사업권 재입찰 결과 대상 사업권 6개 모두가 유찰됐다.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에서 사업권 모두가 유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면세업 장기 불확실성에 업체들이 참여를 꺼린 것으로 보인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날 입찰 마감 결과 경쟁이 성립하지 않아 모든 사업권이 유찰됐으며 23일 재공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입찰에는 화장품과 향수를 판매하는 DF2와 주류·담배·포장식품을 판매하는 DF3, 주류·담배를 파는 DF4, 패션·잡화를 판매하는 DF6 등 대기업 사업권 4개와 중소·중견기업 사업권 2개(DF8/DF9)가 나왔다.

면세업계에 따르면 DF2 구역에는 입찰 참여 업체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대기업 사업권에도 각각 신세계면세점과 롯데면세점 중 1곳만 입찰에 참여하면서 경쟁 입찰이 이뤄지지 못했고 중소·중견기업 사업권 역시 1곳만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라면세점과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이번 입찰에 아예 참여하지 않았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길어지고 있어 심사숙고 끝에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면서 "외형보다 내실 다지기에 주력하면서 안정적인 경영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2월 입찰에서 1터미널 D7 구역 사업권을 따낸 뒤 이달부터 영업을 시작한 현대백화점면세점의 관계자 역시 "올해 서울 시내 면세점 2호점인 동대문점을 열었고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도 진출해 면세사업의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면서 "중장기 사업 추진 전략에 따라 당분간 신규 점포들을 안정화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대신 2022년 예정된 2터미널 면세점 입찰 참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월 이들 사업권을 포함해 8개 사업권을 대상으로 신규 사업자 입찰을 했지만, DF2와 DF6 사업권은 입찰 업체 수 미달로 유찰됐다.

당시 DF3 사업권은 신라면세점(호텔신라)이, DF4는 롯데면세점(호텔롯데)이 사업자로 선정됐지만, 이들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자 사업권을 포기하고 계약을 맺지 않았다.

이들 사업권은 모두 지난달 기존 업체와 계약 기간이 끝났지만, 사업자 선정이 미뤄지면서 기존 업체들이 연장 영업을 하고 있다. DF2와 DF4, DF6는 신라면세점이, DF3는 롯데면세점이 운영 중이다.

인천공항공사는 2월 입찰 때와는 달리 이번 입찰에서는 여객 수요가 회복될 때까지는 최소보장금(임대료) 없이 영업료만을 납부할 수 있도록 계약 조건을 변경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최대 10년인 계약기간을 고려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롯데와 신라, 신세계 등 '빅3' 면세점이 모두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업체들은 아직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인천공항 면세점 사업권은 한때 면세점 대표들이 직접 입찰 프레젠테이션에 나설 정도로 경쟁이 치열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출국자가 급감하면서 면세점들은 극심한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사업권 전체 유찰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그만큼 코로나19로 인한 업계 상황이 좋지 않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면세업계 1위인 롯데면세점은 상반기 735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신세계면세점 역시 2분기에만 37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올해 면세점 전체 매출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1월에는 2조247억여원을 기록했지만 7월에는 절반 수준인 1조원 초반대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