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식(式) K-방역의 민낯, "국산 진단키트 수출은 허락, 국내 사용은 금지"..왜?
정은경 식(式) K-방역의 민낯, "국산 진단키트 수출은 허락, 국내 사용은 금지"..왜?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0.09.19 01:4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자 숫자 세계 100위 밖, 도대체 K-방역 어떤 면이 세계 최고?

K방역의 민낯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는 질병관리청 (청장 정은경)에 대한 신뢰성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는 분위기가 엿보이고 있다. 

질병관리청의 입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8일 브리핑에서 야권에서 제기하고 있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키트 전국민 보급 주장에 대해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방역당국에서 하고 있는 PCR(유전자 증폭)방식에 비해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그 이유다. 

그러나 관련된 기사의 댓글에는 온통 정은경 청장을 믿을 수 없다는 여론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질병관리청의 말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방역당국은 K방역을 자화자찬할 당시, "국산 진단키트가 세계적인 정확도를 인정받아 해외에 수출하게 되었다."며 대대적으로 홍보를 한 적도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대한민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 해외에 수출되어 많은 국가에서 절찬리에 사용되고 있는 자가진단키트가 정작 대한민국 내에서는 방역당국에 의해 사용을 금지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은경 청장은 "현재 쓰고 있는 PCR(유전자 증폭) 검사는 유전자를 증폭시켜서 검사하기 때문에 소량의 바이러스가 있어도 조기에 진단을 하고 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면서 "반면 신속진단키트는 몸 안에 바이러스 양이 많은 경우에만 양성으로 나올 수 있기 때문에 민감도가 PCR 검사에 비해서 상당히 낮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PCR검사와 함께 자가진단키트가 보조적으로 쓰인다면 우리나라 국민의 대다수가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다. 

K방역의 민낯

최근 질병관리청은 우리나라의 코로자19 진단 숫자가 세계 100위권에도 못미친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그동안 해왔던 자화자찬이 거짓으로 드러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K방역의 민낯과 관련하여 질병관리청이 확진자 숫자를 발표할때, 검사자 숫자 없이 확진자 숫자만 발표하면서 정치방역을 하고 있다는 점을 공격하면서 K방역이 결국 정치방역이 아니냐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특히 KBS, MBC, JTBC, 연합뉴스 등 주요 방송사 및 통신사에서는 확진자 숫자만 발표하면서 국민들의 관심을 오로지 정부에서 발표하는 확진자 숫자에만 쏠리도록 하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현재 쓰고 있는 PCR(유전자 증폭) 검사는 유전자를 증폭시켜서 검사하기 때문에 소량의 바이러스가 있어도 조기에 진단을 하고 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면서 "각 제품의 제조사들이 밝히고 있는 민감도 90%의 의미는 100명의 확진자를 검사하면 90%는 찾아내지만 10%는 놓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가진단키트 국내 사용 금지 관련 기사 댓글 반응 : '질병관리청 못 믿어' 

그러나 정 청장의 이 발언과 관련된 온라인 기사의 댓글에는 "10%는 놓치지만 90%는 찾아낼 수 있는 것을 왜 안하는지 모르겠다"라는 주장과 함께 "질병관리청이 언제까지 거짓말을 하는지 지켜보겠다." 라는 반응도 나온다.  

"질병관리청은 놓친 확진자로 인해서 추가적인 전파를 차단할 수가 없게 되고 확진자의 경우 제대로 치료받을 기회를 놓칠 수 있는 문제가 있다지만, 우리나라 검사숫자가 세계에서도 100위에도 못들어가는 상황에서 검사받지 못한 사람들이 최대한 많이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면 좋은것 아니냐? " 라는 얘기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자가진단키트의 국내 사용을 필사적으로 막고 있는 이유에 대해  "정부가 확진자 숫자를 정치에 적극 활용하는 상황에서 자가진단키트를 보급하게 되면 정부가 확진자 숫자에 대한 예측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난감해 지는 상황이 연출 될 것을 우려하는 것" 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은 “전 국민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제공하자”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코로나 진단키트를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는 조처를 취해야 한다”라고 언급하고 있다.

국가별 검사 건수 세계 100위권...K방역이 세계최고?  

어디서 감염되었는지 모르는 환자의 숫자가 25%를 넘어간다고 질병관리청이 밝히면서 그동안 질병관리청이 강조했던 역학조사 무용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한편 코로나 검사 숫자는 영국은 하루에 19만 명, 독일은 일주일에 백만 명, 미국은 하루에 100만 명 검사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광화문 집회 직후 가장많이 할 떄가 고작 1만명~2만명이며 평소에는 1만명 미만인 경우가 많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이 부분에 대해서도  "국가별 검사 건수는 각 국가가 사용하고 있는 검사의 내용들이 조금씩 다를 수 있어 단순히 숫자만 가지고 얘기하기는 어렵다"며 "조기에 환자를 찾을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있어 어떤 대상을 대상으로 어떻게 검사를 하는 게 가장 효율적인지 기획해서 진행하겠다"고 다소 황당한 반응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팬데믹사기 2020-09-19 15:20:02
정확도 떨어지는 키트는 미친듯 수출했으면서 자국민한테는 정확도가 떨어져 판매를 안한다는 건 무슨 ㄱ갵은 논리인건지
바꿔 2020-09-19 12:50:20
진단키트 문제나 확진자수 발표나 이 모든 문제의 근원은 일반 국민들이 정부의 방역을 신뢰하지 못하는데 있다.정치방역이니 확진자수 조작이니 말이 나오는건 그동안 정부가 행한 행태가 있으니 당연히 의심을 하는 거다.전광훈 교회나 광화문집회 사람들이 확산의 일부 원인이 될 수는 있지만 그들도 방역실패의 피해자들이다.같은 날 민노총 집회는 검사 안하고 언론에서도 침묵하다가 야당에서 떠드니까 마지못해 검사를 했고, 심지어는 8.15날 광화문 근처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전부 통신조회해서 사람들 찾아내 그들을 광화문집회 관련자수에 포함시키는게 정상이냐? 이미 다른 곳에서 확진되었을 수도 있는 사람들인데..아무튼 현재는 깜깜이 확진자수가 많아 역학조사만이 최선의 방법은 아니고 좀 더 공격적인 검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민지혜 2020-09-19 12:10:39
코로나가지고
국민 공포정치로 억압하는거 하지마세욧.
국민안에 민심이 있어요
니미파러마 2020-09-19 07:02:45
국내판매가 왜 안되긴?? 국내 허가를 안 냈으니깐 국내 판매가 안되지..수출 허가가 상대적으로 먼저 나오는데 어느 기업이 국민도 쥐똥만큼있는 국내 시장을 먼저 등록하겠냐?? 기사 쓸려면 제대로 공부해라
김수겸 2020-09-19 05:14:19
장난합니까? 앞뒤 안맞는 말을 하시네..수출은 하고 국내는 안된다..키트 내가 사서 내가 검사하겠다는데 당신들이, 왜 그걸 막아..대마초 핀데?
강충영 2020-09-19 04:34:29
초죽음 된 주요 산업 경재 .자영 업자.소상공인 들의 울부 짖음 을 멈추게 하려면 6천원에 현장 검진이 필수.무증상 감염자도 찾아내 확산 방지 할수 있음......PCR 방식은 현장에서 온도계 검사 하듯 할수 없어서 문제 ㅠㅠㅠ 우리 나라는 왜 .????경제를 죽이며 검사 방식을 바꾸지 않는않는가???
홍길동 2020-09-19 03:54:46
민감도 95프로면 100명중 5명을 노치는건데 놓친 5명보다 도입이 늦어짐으로서 증상자 100명이 불특정다수와 일상을 공유하는게 더 위험하지 않을까요 진단키트 사용시 수치상 95명은 걸러내지 않습니까?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