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스마트폰, "내년 점유율 4.3%까지 급락, 퇴출수순"
화웨이 스마트폰, "내년 점유율 4.3%까지 급락, 퇴출수순"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9.06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사실상 퇴출당할 수 있다는 보고서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로 인해 화웨이가 개발한 반도체를 위탁생산(파운드리)해 줄 기업은 전멸한 가운데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자체 보고서를 통해 "화웨이가 2021년에는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4.3% 수준까지 폭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앙일보는 스마트폰 정보에 능통한 대만 TF인터내셔널증권의 한 애널리스트의 말을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사업에서 퇴출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서를 냈다고 전했다.
 

미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안에 따르면, 제3국 반도체 기업이라도 미국의 원천기술·장비를 이용할 경우, 화웨이에 칩셋 거래를 하기 전에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최근 대만 TSMC와 거래가 끊긴 화웨이는 곤욕스러운 처지다.

또한 미 행정부는 중국 본토 파운드리 업체 SMIC도 제재 리스트에 포함했다. SMIC는 현재 14나노미터(㎚·10억분의 1m) 미세 공정이 가능한 중국 최대 파운드리로 TSMC나 삼성전자 대비 기술력이 낮지만, 화웨이가 자체 개발한 칩셋·모뎀칩을 양산할 가능성이 있는 업체다. 미국은 이마저도 차단한다는 것이다.

한편 화웨이가 몰락하면 그 자리를 같은 중국의 오포·비보·샤오미 등이 대체할 것이며 해외에선 샤오미·오포·비보와 애플·삼성·LG 등 모두가 수혜를 보게 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오포·비보의 모회사인 중국 BBK그룹의 중급 브랜드 ‘리얼미’는 지난 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에서 “내년 스마트폰 판매 목표량이 1억대”라면서 중저가 제품에서 화웨이의 빈자리를 메꾸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