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문대통령 '4대강 보 기여도' 발언에...이전 정부 탓하는 발언"
野, "문대통령 '4대강 보 기여도' 발언에...이전 정부 탓하는 발언"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8.1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정성남 기자]미래통합당은 10일 호우 피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실증·분석할 기회"라고 말한 것에 대해 "수해복구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이전 정부를 탓하는 발언"이라며 11일 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4대강 보 사업으로 인한 치수 능력 제고와 홍수 예방 효과에 대한 실증적인 증거는 이미 차고 넘친다"며 "피해 복구 후 정부에 하천관리부실 및 산사태 원인에 대한 분석평가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국민에게 커다란 고통을 안겨준 재해의 배경에 잘못된 정책으로 인한 인재(人災)는 없었는지 끝까지 파헤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장마폭우 피해가 4대강 보 사업 탓인지 대통령 발언을 계기로 철저히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전남 구례, 경남 하동 지역을 연달아 돌아본 후 기자들에게 "4대강 사업을 하지 않은 섬진강에서 가장 큰 피해가 생겼다"며 "과학적 데이터로 증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섬진강 일대 보수 작업이 시급하다면서 "(여야가) 다시 정쟁을 할 게 아니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빨리 토사를 준설해서 물그릇을 크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대강 사업이 물난리를 키웠다'는 민주당 주장에 대해선 "제방이 약한 낙동강 일부 구간만 터진 것이고, 나머지 지역은 사업 이후에 수년째 범람이나 물 피해가 없고 사망자 수가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과학적 데이터를 놔두고 다시 책임 떠넘기기를 하는 것은 여당으로서 무책임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통합당 지도부의 현장방문에 동행한 하동군수는 "4대강 사업을 한 곳은 이런 일이 안 생기는데 섬진강은 제외가 됐다"고 말했다.

또, "꾸준히 '강을 준설해야 한다', '파내야 한다'고 했는데, (정부) 관련 부서에서는 들은 척도 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