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연달아 시·도당 대의원대회 연기…호우 피해복구 대응"
민주, "연달아 시·도당 대의원대회 연기…호우 피해복구 대응"
  • 이영훈 기자
    이영훈 기자
  • 승인 2020.08.08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인낸스투데이=이영훈 기자]더불어민주당은 8일 광주와 전남에서 연달아 시·도당 대의원대회를 열고 8·29 전당대회 당대표·최고위원 출마자 합동연설회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집중 호우피해 대응을 위해 일정을 연기했다.

민홍철 중앙당 선관위원장은 공지문에서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합동연설회는 집중호우 피해로 연기됐다"며 "민주당은 피해 복구와 재난 대비에 충실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허윤정 대변인도 서면논평을 통해 "이해찬 대표는 정부에 수해 대책을 긴급히 수립해 시행할 것을 요구했고, 당도 함께 대응해 나가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허 대변인은 "어제 전남 곡성에서 산사태로 3명이 희생되고 2명이 매몰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광주·전남 지역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당국, 지자체와 함께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