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집중호우 피해 도로 복구...구‧군에 2억 예산 지원"
부산시, "집중호우 피해 도로 복구...구‧군에 2억 예산 지원"
  • 최용제 기자
    최용제 기자
  • 승인 2020.08.0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용제 기자]부산시는 지난 7월 23일 집중호우 이후 이어진 호우로 인해 파손된 도로의 항구복구를 위해 구‧군에 예산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에 따르면 이번 도로 피해 복구는 부산시민의 안전을 위함은 물론이고 장기화하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 수요가 급감하고 국내 여행 수요가 상대적으로 증가할 것이 예측됨에 따라 대표적 여름철 휴양·관광도시인 부산의 여름철 피서객 안전 및 양질의 도로서비스 제공 등을 위함이다.

부산시는 이번 집중호우 시 발생한 관내 포트홀을 753곳 4,553㎡로 집계했으며, 도로관리 기관별 순찰을 통해 발견 즉시 일회용 아스콘을 도포하여 응급복구를 완료했다.

그러나 일회용 아스콘을 사용한 응급복구는 일시적 조치로 미관을 해칠 뿐 아니라 향후 우기에 손상 재발 등 2차 피해 우려가 있어 아스팔트 표면을 절삭하고 부분 재포장하는 항구복구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부산시 건설안전시험사업소에서는 도로 폭 25m를 초과하는 관내 광역시도에 대해서는 절삭 포장하는 등의 조치를 하고 있다. 

하지만 도로 폭 25m 이하 도로의 관리주체인 구‧군에서는 열악한 예산사정 등으로 응급복구만 하는 실정이므로 부산시는 구‧군에 도로의 항구복구(절삭 포장)를 위한 추가예산 총 2억 원 정도를 지원한다.

한편,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여름철 호우나 폭염 등 상황에서도 부산시민과 피서객의 안전과 도로 본연의 기능에 차질이 없도록 도로시설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도로 함몰사고 예방을 위해 지반탐사 및 공동 복구를 시행하고 있으며,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조사대상 확대를 위해 행정안전부에 국비 40억 원을 요청했고, 국비가 배정되면 즉시 탐사 및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