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업재해 50% 줄인다'…관계부서 협의체 구성
경기도 '산업재해 50% 줄인다'…관계부서 협의체 구성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7.3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이천 물류창고 화재나 용인 물류창고 화재 등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경기도는 산업재해 예방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노동권익과, 건설정책과, 건축디자인과, 물류항만과 등 16개 부서와 경기주택도시공사 등이 참여하는 관계부서 협의체를 구성, 첫 회의를 가졌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의체는 '칸막이 없는 협업 행정'으로 보다 효율적으로 산업재해 예방대책을 마련하고 추진하기 위해 구성됐다.

부서별로 분산 수행하는 산재 예방사업을 노동국이 중심이 돼 총괄하고 부서 간 협업을 유도해 사업효과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는 현재 16개 부서에서 산재 사망자 50% 감축을 목표로 노동 일반, 건축, 설계, 기타 제조 등 4개 분야 37개의 산업재해 예방사업을 추진 중이다.

협의체는 이들 사업을 단기과제, 장기과제로 분류해 사업의 효율화를 꾀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노동안전 지킴이, 건설안전전담 감독관제 도입 등 23개 사업은 단기과제로 분류해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협업을 통해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한다.

또 산업안전 트레이닝센터 건립, IT 기술을 활용한 건설 현장 안전점검시스템 구축 등 14개 사업은 장기과제로 분류해 내년부터 중앙부처, 국회 등과 협력해 제도 개선, 법령 개정, 근로 감독권 공유 등을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은 "이천 물류창고 화재, 용인 물류창고 화재 등 대규모 사고로 산재 예방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산재 예방과 관련해 부서 간 칸막이를 허물어 안전한 일터를 만들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