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패러다임 전환 “스펙 이력서 지고, 역량 이력서 뜬다”
취업 패러다임 전환 “스펙 이력서 지고, 역량 이력서 뜬다”
  • 박선명 기자
    박선명 기자
  • 승인 2020.07.2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이다스아이티 계열 마이다스인 제공

“대학을 나오지 않은 사람이 가장 큰 성과를 냈다” 구글 인사 담당 부사장 라스즐로 벅이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했던 말이다. 스펙과 학력이 실제 업무성과와 연관이 없다는 사실은 기업들도 알고있는 공공연한 내용이지만, 그 동안은 더 나은 대안을 찾지 못했다. 당장 필터링을 할 기준도 필요했고, 정기적 대규모 채용 이벤트를 치루기 위해 숫자로 된 점수만큼 명확하고 편한 것도 없었던 게 현실이다.

그러나 시대가 변했다. 4차산업혁명시대에 들어서며 ICT기반의 융합기술과 새로운 서비스가 쏟아지기 시작하면서 HR이 이러한 시장 변화에 얼마나 유연하고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지가 조직의 미래를 결정하는 시대다.

업무에 필요한 역량을 제대로 보려는 기업들의 니즈가 강화됐다. 인재 선발이 단순히 매년 한 두번씩 진행하는 반기 행사가 아니라 기업 성장을 견인하는 핵심전략 중 하나로 여겨지게 된 것이다.

역량은 지식테스트나 잠깐의 대화 등으로 쉽게 알 수 없다. 스펙이 잔뜩 적힌 이력서로는 더더욱 알 수 없다. 기업들이 잡플렉스(JOBFLEX)의 역량이력서를 선발과정에서 역량측정도구로 활용하게 된 이유다.

기존에는 지원공고 업로드 후, 스펙 이력서를 받아 학력과 영어성적 등의 기준으로 필터링을 했지만, 이제는 지원자가 가진 고유의 역량이 기업문화와 직무에 얼마나 적합한 지를 기준으로 인재를 선발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KCA(한국전파통신진흥원)는 해당 채용으로 국민권익위로부터 공정한 채용과정을 진행하는 모범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잡플렉스의 AI역량검사는 세계 최초로 신경과학 알고리즘으로 설계되고 첨단 AI기술이 융합된 인재 선발검사 솔루션이다. 마이다스아이티는 해당 솔루션을 통한 인재 선발로 고성과자 선발 정확도가 8배 이상 증가했고, 조기 퇴사율은 1/10로 줄었다고 밝힌 바 있다.

잡플렉스(JOBFLEX) 플랫폼 개발사 정동진 실장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최고의 인재가 곧 최적의 인재이기 때문에 학력과 스펙보다 직무 역량 중심의 채용이 강화될 수 밖에 없다”라며, “이력서의 개념은 진짜 나를 알리는 역량 결과표로 빠르게 전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잡플렉스는 마이다스인에서 개발한 잡매칭 플랫폼으로, 잡플렉스를 통해 채용하는 기업은 1차 서류전형에서부터 지원자의 이력사항, 성과역량, 성장 가능성, 직무적합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을 통한 역량 기반 언택트 채용 방식으로 2020년 6월 기준 약 1,100사가 해당 플랫폼을 통해 채용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