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리카 "코로나19 여파에 IMF와 구제금융 협상할 것"
코스타리카 "코로나19 여파에 IMF와 구제금융 협상할 것"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07.1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타리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촉발한 경제 충격을 극복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은 이날 국영방송을 통해 코로나19가 야기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향후 경제적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IMF 구제금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알바라도 대통령은 구제금융 규모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구제금융 조건에 대해서도 세출 감축과 세입 확대, 효율적인 공공관리 등의 조치는 포함되겠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IMF와 협상이 필요한 부분이라고만 언급했다.

이와 관련, 현지 언론은 재무부 자료를 인용해 올해 정부 적자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의 9.7%를 넘어서는 수준이 될 것이라면서 22억5천만달러 정도의 구제금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코스타리카는 코로나19 확산이 안정세를 보이자 지난 5월 중남미에선 처음 프로축구를 재개하기도 했으나 최근 다시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2일 현재 코스타리카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7천596명이며 사망자는 30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