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 정권 고위공직 관, 근본적 문제 있어...표리부동, 겉과 속 달라"
안철수 "문 정권 고위공직 관, 근본적 문제 있어...표리부동, 겉과 속 달라"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20.07.13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3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박민화 기자]국민의 당 안철수 대표는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절차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이 정권 사람들의 고위공직 관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고 한마디로 표리부동, 겉과 속이 다르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구보다 정의와 공정을 외치고 개혁을 말하지만, 부동산 투기에서 막말과 성추행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인식은 너무나 이중적이고 특권적이며 도덕적, 윤리적으로 타락한 사회를 향해 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한 사회나 공동체가 지속 가능하려면 그 사회를 지탱하는 건강하고 보편적인 가치와 규범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 우리에게 그것이 존재하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 개인의 죽음은 안타깝지만 그가 우리에게 남긴 숙제는 절대 작지 않다"면서 "막무가내식 진영논리와 저급한 정치논쟁이 아니라, 정말 이 나라 이 사회가 추구해야 할 가치는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